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궁금한 이야기 Y’ 저녁 시간 전 복어 회수 대작전의 전말
2018. 07.13(금) 10:21
궁금한 이야기 Y
궁금한 이야기 Y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궁금한 이야기 Y’에서 실수로 복어를 판매한 ‘복어 회수 대작전’의 전말에 대해 파헤쳐본다.

13일 방송되는 SBS 교양 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 Y’에는 복어회수 대작전에 대해 다룬다.

지난 6월 25일, 인파로 북적이던 부여의 한 5일장 장터에 갑자기 경찰이 나타났다. 경찰들은 분주하게 주변을 돌아다니며 CCTV를 확인하는가 하면 사람들을 탐문하기도 하면서 한 남성을 찾아 다니고 있었다.

의문의 남성을 좇는 추격전은 한 통의 신고전화로부터 시작됐다. 한 상인이 시장에서 복어를 곰치로 오인하여 손님에게 팔았으니, 그 손님을 좀 찾아달라고 신고를 한 것이다. 생선 장사를 시작한 지 이제 한 달 정도 된 상인이라 낙찰 받은 생선박스 속에 섞여있던 복어를 미처 구분해내지 못했다고 했다.

후에 생선 중매인을 통해 곰치인 줄 알고 판매한 일부 생선들이 복어라는 걸 확인했을 때는 이미 한 마리가 팔려나간 후였다.

손님이 이 사실을 모르고 저녁 식사로 복어를 조리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 경찰들은 저녁 시간 전에 복어를 회수하기 위해 추적을 서둘렀다. 경찰은 인근 지역 군청과 면사무소에 이 사실을 전달했고 주민들에게 경보문자 메시지까지 발송했다.

판매상인과 함께 CCTV를 확인하던 경찰은 복어를 사간 사람으로 의심되는 한 남성을 특정했고, 네 시간에 걸친 추적 끝에 그의 집을 알아낼 수 있었다. 확인해보니, 남성이 시장에서 산 물건은 바나나 두 송이가 전부였다. 결국 수사는 원점으로 돌아오고 말았다.

그런데 CCTV를 몇 번이나 돌려보던 이종길 경사 눈에 결정적인 단서가 포착됐다. 4만원 어치 생선을 팔면서 5만원을 받고 만 원권 한 장을 거슬러줬다는 상인의 진술에 의거해 검은 비닐봉지와 만 원짜리 지폐 한 장을 든 남성을 특정했다.

이 남성은 마침 CCTV 화면상으로 분별하기 쉬운 분홍색 셔츠를 입고 있었다. 경찰은 그의 이동경로를 수월하게 파악할 수 있었다. 그러나 남성 거주지를 확인했을 때는 이미 저녁 시간이 훨씬 지난 밤 11시경이었다.

13일 저녁 8시 55분 ‘궁금한 이야기 Y’에서 ‘복어회수 대작전’의 결말을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궁금한 이야기 Y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