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김보름, '왕따 주행' 논란 심경 고백 "현재 후원사 없어, 오해 풀고파"
2018. 07.13(금) 13:55
김보름
김보름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스피드스케이팅 김보름 선수가 올림픽 '왕따 주행' 논란 이후 방송에 처음 얼굴을 내비쳤다.

김보름은 1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뉴스A LIVE'에 출연해 근황을 공개했다.

이날 김보름은 먼저 "올림픽 이후에도 많이 시간이 흘렀고, 이렇게 사실 방송 출연을 하는 게 처음"이라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입원 치료를 받았다"는 김보름은 "지금은 많이 좋아져서 마음 잘 가다듬고 또다시 이제 새로운 목표 세워서 운동 시작하려고 준비하고 있다"고 근황을 공개했다.

김보름은 지난 2월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매스스타트 은메달을 획득했음에도 불구하고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에서 일명 '왕따 주행'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후 문화체육관광부가 대한빙상연맹에 대한 특정 감사를 시행한 결과 '와따 논란은 실체가 없고 최선을 다한 경기였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보름은 "결과가 그렇게 나와서 일부 오해가 풀린 것 같아서 마음은 좀 편해졌지만, 한편으로는 아직까지도 풀리지 않은 오해들이 많은 것 같다. 더 드릴 말씀들도 많이 있고 시간이 더 걸리더라도 좀 짚고 넘어가고 싶다. 하지만 여기서 하나하나 오해를 말씀드리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보름은 "스케이트를 다시 못 탈 것 같았기 때문에 올림픽 당시 매스스타트 출전을 포기할 생각을 했고, 짐까지 쌌다"며 "출전해서 은메달을 땄을 때 국민에게 큰절을 한 이유는 첫 메달이지만 기쁘지만은 않았다. 죄송한 마음이 커 큰절을 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김보름은 현재 후원사가 없다. '왕따 주행' 논란과 더불어 노선영을 탓하는 듯한 인터뷰 태도로 국민의 분노를 샀고, 대중은 당시 김보름의 후원사에 불매운동까지 펼쳤다. 이후 후원사는 김보름의 후원을 중단했다.

이에 대해 김보름은 "후원사가 없는 상태지만 좋은 기회가 주어진다면 운동하는 것에 있어서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내 꿈은 모든 운동선수가 그러하듯 올림픽 금메달이다. 꿈을 향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공미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보름 | 매스스타트 | 스피드스케이팅 김보름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