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최유나 "고생 모르고 자라, 난 좀 특별하다" [시선강탈]
2018. 07.17(화) 08:38
아침마당 최유나
아침마당 최유나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아침마당'에서 가수 최유나가 자신을 둘러싼 오해에 대해 이야기했다.

17일 오전 김재원 이정민 아나운서 진행으로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서는 최유나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패널로는 김학래와 이승연 아나운서가 참석했다.

이날 김재원 아나운서는 "'흔적'이라는 노래로 긴 무명 생활을 깨고 당대 최고의 스타로 떠오른 분"이라고 최유나를 소개했다. 이어 등장한 최유나는 자신의 히트곡 '흔적'으로 무대를 꾸몄다.

이어 최유나는 "1992년도 가을에 나온 곡이다. 1993년도에 큰 히트를 쳤다. 힘들었던 제 인생을 바꾼 노래"라며 '흔적'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학래는 최유나의 '흔적'에 대해 "당대 노래 좀 부른다는 사람들이 노래방에서 부른 노래다"라고 덧붙였다.

최유나는 "한 라디오 프로그램이 있었다. 제가 게스트로 나갔는데 선배에게 인사 드렸다. 그때 선배가 '흔적' 듣고 사연이 많은 여자가 부른 노래인 줄 알았는데 네가 어떻게 불렀느냐고 하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최유나는 "평소 말할 때와 노래할 때 목소리가 똑같다"고 했다.

김학래는 최유나에게 "더 예뻐졌다. 성숙해졌다. 늙지가 않은 것 같다"고 했다. 이에 최유나는 "한결같은 에너지를 유지하려고 노력 중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최유나는 "제 나이가 몇인데, 이제 늙지 않은 것 같다는 말은 그만 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유나는 "저는 가수이기 때문에 노래로 평가 받는게 맞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방송 출연을 자제했었는데, '아침마당'으로 인사를 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해서 인사드리게 됐다"고 했다.

이어 최유나는 "요즘 예능프로그램들이 정말 많은데, 가요 프로그램이 더 많아졌으면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최유나는 "학창시절에 사랑 한 번 못 해봤다. 지금 생각하면 많은 추억을 가졌으면 좋았을 텐데라고 아쉽다. 또 노래에 젖으면 그런 감성이 절로 나오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최유나는 "자꾸 노래를 하다보면 누가 가르쳐서 하는 것이 아니라 혼자 노래 하면서 감성이 나오는 것 같다"고 했다.

최유나는 "감수성이 좀 풍부했다. 공주과는 아닌데 난 좀 특별하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사연 많은 삶을 주로 노래해온 탓에 생긴 이미지에 대해 최유나는 "저는 고생을 하고 살지 않았다. 아버지가 동네에서 소문난 딸 바보였을 정도"라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침마당 | 최유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