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이병재·이로한, 폭탄 선언 "'쇼미더머니' 출연 안 한다"
2018. 07.18(수) 16:29
해피투게더3
해피투게더3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해피투게더3'에서 래퍼 이병재가 유재석 만을 위해 작사-작곡한 헌정 랩을 공개한다.

19일 방송될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은 '해투동:소라찜 특집'과 정인-효린-세븐틴-이병재&이로한이 출연하는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경연의 신 특집' 1부로 꾸며진다. 이 가운데 '내 노래를 불러줘-경연의 신 특집' 1부에는 경연 맞춤 가수 정인-효린-세븐틴-이병재&이로한이 출연해 퇴근 대결에 앞서 시원시원한 토크로 가마솥 더위를 날려버릴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고등래퍼' 3위 출신으로, '탓' '바코드' 등의 곡으로 인기 차트를 차지하고 있는 이병재가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 가운데 이병재는 유재석을 향한 '헌정 랩'을 준비했다고 밝혀 유재석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윽고 이병재가 직접 준비해 온 비트에 맞춰 "그대가 받은 박수. 그대가 받은 찬사. 그대 어깨 위에는 벽돌 혹은 금괴”라며 헌정 랩을 시작하자 출연진들은 물론, 스튜디오의 모든 이들이 그의 랩에 블랙홀처럼 빠져들었다고 전해져 기대감이 증폭된다.

뿐만 아니라 이병재는 하룻밤 안에 작사-작곡을 모두 마쳤다고 밝혀 주변을 또 한번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무엇보다 이에 유재석은 "이 노래, 내주고 싶다"며 투자 욕구를 불태웠다고 해, 이병재의 ‘유재석 헌정 랩’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병재와 함께 출연한 '고등래퍼' 2위 출신인 이로한은 "마지막 무대에서 제가 눈물을 흘렸다면 1등을 했을 것 같다"며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고등래퍼'의 마지막 무대에서 이로한이 자신의 가정사를 고백한 감동적인 무대에도 끝내 눈물을 보이지 않았던 것. 이에 더해 이병재-이로한은 '고등래퍼' 무대의 뒷이야기를 가감없이 털어놓았다고 전해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외에도 한국 힙합씬의 화제의 중심에 서 있는 이병재-이로한이 "'쇼미더머니777'에는 출연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폭탄 발언과 함께 그 이유까지 최초로 고백했다고. 이에 '해피투게더3'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수직 상승하고 있다.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해피투게더3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