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이규한, 김주현에 키스…양혜지로 착각 [시선강탈]
2018. 07.23(월) 07:09
부잣집 아들
부잣집 아들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부잣집 아들'에서 이규한이 양혜지를 김주현이라고 착각하고 입을 맞췄다.

22일 밤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연출 최창욱)에서는 남태일(이규한)이 김영하(김주하)에게 다시 함께 일하자고 제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남태일은 김영하에게 "이광재(김지훈)가 나를 오해하고 있다. 대표님의 레시피북을 내가 다른 사람에게 넘겼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남태일은 김영하에게 같이 일하자고 제안했지만, 김영하는 이를 거절했다. 남태일은 김영하가 자신을 거절하는 이유가 이광재라고 여기며 "그거 이광재에 대한 사랑이 아니다. 하루아침에 왕자에서 거지가 된 이광재에 대한 동정일 뿐"이라고 말했다.

김영하는 "전 선생님과 마음이 같지 않다. 선생님이 예전처럼 절 대해줄 수 없기 때문에 같이 일 할 수 없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후 술에 취한 남태일은 김영하에게 전화를 걸어 "넌 꼭 왜 광재여야 하니. 난 꼭 왜 너여야 하는 걸까. 난 크게 성공해서 널 후회하게 만들겠다"고 밝혔다.

밖에서 이를 듣던 박서희(양혜지)는 조용해지자 사무실에 들어왔다. 쓰러져 있던 남태일은 박서희가 김영하라고 착각하고 강제로 끌어안고 키스했다.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공미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부잣집 아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