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PD수첩' 故 장자연 사건 실체 속으로 들어간 1부, 시청률 5% 기록
2018. 07.25(수) 08:34
PD수첩 故 장자연
PD수첩 故 장자연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PD수첩'이 고(故) 장자연 사건의 실체 속으로 들어갔다.

24일 밤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PD수첩'에서는 배우 장자연의 죽음을 둘러싸고 9년 간 감춰져 왔던 이야기를 다룬 가운데, 이날 방송은 시청률 5%(닐슨 코리아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이 기록한 3.5%보다 1.5%p 상승한 수치다.

고 장자연은 2009년 3월, 생전에 자신이 강요받았던 접대 자리에 대해 기록한 4장의 문건을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많은 사람들로부터 사랑받는 배우가 되고 싶었던 한 신인 배우는 소속사 대표의 강요에 수많은 접대 자리에 불려 나가야만 했고, 그녀가 남긴 문건에는 그 기록들이 담겨 있었다. 하지만 그의 죽음 직후 이뤄진 수사는 지지부진하게 마무리됐고, 'PD수첩'은 그런 9년 전의 기록을 다시 찾아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는 오랜 고민 끝에 인터뷰에 응한 고 장자연의 후배가 그와 함께 나가야 했던 접대 자리에서의 상황들을 어렵게 털어놨다. 또한 사건 당시 수사 당국에 목격한 사실을 증언했지만 제대로 처벌받은 사람이 없다는 것에 대해 분노했다. 그는 인터뷰를 통해 장자연과 같은 접대 공간에 있었던 사람들과 그들이 했던 일에 대한 기억을 전달하기도 했다.

제작진은 당시의 사건 기록과 제보자들의 증언을 토대로 재계, 언론, 방송계 등을 막론하고 접대가 이뤄졌다는 정황들을 포착했다. 그리고 고 장자연이 소속사 대표의 강압으로 나서야만 했던 접대 자리와 그 자리에 있었던 인물들을 추적해 나갔고, 방송을 통해 당사자들의 해명 인터뷰를 요청했지만 대부분 이뤄지지 않는 모습들이 담겼다.

1부 방송을 마친 'PD수첩'은 31일 밤 11시 10분 2부 방송을 이어갈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장수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PD수첩 | 장자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