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유만만' 김민정 아나운서 "조충현 아나운서, 좋은 말로 할 때 비밀번호 바꿔라"
2018. 07.26(목) 10:31
그녀들의 여유만만 김보민 김민정 이슬기 이선영 조수빈 이재성 아나운서 조충현
그녀들의 여유만만 김보민 김민정 이슬기 이선영 조수빈 이재성 아나운서 조충현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그녀들의 여유만만'에서 김민정 아나운서가 남편인 조충현 아나운서에 대해 이야기했다.

26일 오전 김보민 김민정 이슬기 이선영 조수빈 이재성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KBS2 '그녀들의 여유만만'이 방송됐다.

이날 '그녀들의 여유만만'에서는 이선영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편들어 드립니다' 코너가 펼쳐졌다.

남편의 '여사친(여자 사람 친구)' 때문에 고민이라는 시청자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에 김민정 아나운서는 "방송국에는 워낙 여자가 많다. 작가도 여자고 PD, 아나운서도 여자다. 거기다가 남편 조충현 아나운서가 '연예가중계'를 진행 중이기 때문에 '여사친'에 대해서 크게 신경 안 쓰는 편이다"라고 했다.

이어 김민정 아나운서는 남편인 조충현 아나운서의 '여사친'을 신경 쓰지 않는 또 다른 이유로 "저는 남편 조충현 아나운서를 믿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민정 아나운서는 "조충현 아나운서의 경우 술자리에 가면 꼬박꼬박 연락한다. 근데 저는 '나 자는데 전화 하지말라고 한다'고 했다. 다 남편을 믿기 때문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김민정 아나운서는 "그리고 조충현 아나운서가 저랑 결혼한 걸 모르는 사람도 없기 때문에 크게 걱정 안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민정 아나운서는 "조충현 아나운서는 제 휴대전화 비밀 번호를 알기 때문에 제 휴대전화를 그냥 쓴다. 그런데 저는 모른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민정 아나운서는 "좋은 말로 할 때 저랑 같은 비밀 번호로 바꿔라. 확인할 거다"라고 조충현 아나운서에게 영상 편지를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그녀들의 여유만만 | 김민정 아나운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