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나은 "'철벽녀' 시절, 호감男 대시도 거절" [TV온에어]
2018. 08.02(목) 00:00
에이핑크 손나은, 라디오스타
에이핑크 손나은, 라디오스타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그룹 에이핑크 손나은이 '라디오스타'에서 '철벽녀'라는 별명에 대해 해명했다.

1일 방송될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얼굴 뜯어먹는 소리하네' 특집으로 꾸며져 각 그룹의 비주얼 센터 네 명 김종민 구준엽 손나은 김정훈이 출연했다.

이날 손나은은 '철벽녀'라는 자신의 이미지에 대해 해명했다. 손나은은 "원래 성격이 좀 그렇기도 하고, 데뷔 초에는 회사에서도 금지령이 있으니 대시가 있을 때마다 공손하고 깍듯하게 거절했다"고 말했다.

손나은은 "이제는 그런 이미지가 강해져서 다가오시는 분이 없다"며 "내가 무조건 철벽을 치는 것은 아닌데, 연예인이 뽑은 '연애하면 나쁜 여자일 것 같은 아이돌' 1위가 나더라. 나한테 이런 이미지가 있었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예전에 철벽을 칠 때 호감이 있던 사람이 있었지만, 그분의 대시도 거절했었다"고 말한 손나은은 이상형을 묻는 MC들의 질문에 "남자다우면서도 다정한 남자를 좋아한다"고 답했다.

손나은은 "예전에는 쪽지도 주고 가시고 했는데 요즘은 어떻게 만남을 가지는지 모르겠더라. 요즘은 SNS에 다이렉트 메시지(DM)가 온다길래 '나도 혹시 오나' 기대 했는데 없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라디오스타 | 손나은 | 에이핑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