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판결의 온도’ 오늘(10일) 시즌 종료, 영화 ‘재심’ 실제 주인공 출연
2018. 08.10(금) 20:08
판결의 온도
판결의 온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판결의 온도’에 영화 ‘재심’의 실제 주인공 박준영 변호사가 출연한다.

10일 방송되는 MBC 시사 교양프로그램 ‘판결의 온도’에는 박준영 변호사가 출연, 사법부를 저격할 강력한 주제인 ‘재심과 국가 손해배상’ 사건을 소환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방송에서는 영화 ‘7번방의 선물’의 모티브가 된 정원섭 씨 사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 사건은 국가의 잘못된 수사로 파출소장 딸 강간 살인 누명을 쓰고 15년 간 억울한 옥살이를 했지만, 법원의 갑작스러운 소멸시효 변경으로 국가 손해 배상금을 단 1원도 받지 못한 사건이다.

그 동안의 주제들과 달리 ‘재심과 국가 손해배상’은 개인과 국가가 맞서야 하는 문제인 만큼 사법부와 국민감정의 온도 차가 더욱 커 4심 위원들 역시 역대급 공방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1970년대에 국가의 강압수사로 인해 15년 간 억울한 옥살이를 한 정원섭씨 사건이 소개되자 4심 위원들은 극도의 분노를 표출했다.

뿐만 아니라, ‘판결의 온도’는 정원섭씨와 정원섭씨의 아들을 직접 만나 이들의 현재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들어본다. 사건의 당사자이자 최대 피해자인 부자에게 직접 듣는 당시의 상황과 고통이 끝나지 않은 현실에 4심 위원들 모두 진심으로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판결의 온도’는 10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첫 번째 시즌을 마무리 짓는다. 저녁 8시 55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판결의 온도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