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진도 독거도, 목숨 걸고 채취하는 자연산 돌미역
2018. 08.27(월) 08:12
인간극장 독거도
인간극장 독거도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인간극장'에서 독거도에서 돌미역 양식장을 운영중인 부부의 이야기를 담았다.

27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은 '독거도에 여름이 오면' 1부로 꾸며졌다.

팽목항에서 뱃길로 40여분 달리면 진도에서 가장 외해에 위치한 독거도. 조도군도 일대에서도 파도가 거세기로 유명한 섬이다. 태풍이라도 불라치면 갯바위에 부딪치는 높은 파도 때문에 13가구 남짓의 주민들은 모두 육지로 대피해야 할 정도라고. 독거도가 유명해진 또 다른 이유는 바로 자연산 돌미역. 차갑고 거친 파도를 맞으며 자란 독거도의 미역은 주민들의 생계를 책임지는 고마운 바다의 선물이다. 한 철 미역을 채취하러 고향인 독거도로 돌아온 안행식(71)씨와 그의 아내 조맹엽(65)씨 부부.

겨울에는 미역 포자가 잘 붙으라고 긴 도구를 이용해 갯바위를 일일이 닦아주고, 봄에는 어린 싹이 말라죽지 않도록 틈틈이 바닷물을 뿌리고 보살폈다. 1년 농사 못지않게 쏟아 부은 정성 끝에 드디어 돌아온 수확 철. 남들이 여름휴가를 떠날 때, 부부는 구멍가게 하나 없고 물이 귀해 샘물을 길어다 쓰는 섬으로 들어간다. 100년 된 흙집에 멀쩡한 물건이라고는 자식들이 달아준 쌩쌩한 에어컨 뿐. 해안가에서 주워온 부표를 의자 삼아 후딱 끼니를 때우고 바다로 향한다. 본격적으로 시작 되는 미역 채취. 물 때 맞춰 바위에 부딪히는 파도가 밀려나면 갯바위에 붙은 미역을 잽싸게 낫으로 베어낸다. 자칫 바다에 휩쓸릴까, 허리에 줄 하나 묶고 온 몸으로 아찔한 파도와 맞서는 맹엽 씨. 휘청거리는 아내를 단단히 잡아주는 건 행식 씨의 역할이다. 밧줄 하나에 몸을 지탱한 채 목숨 걸고 하는 일이지만, 40년 가까이 바다 일을 하면서 다져진 부부의 신뢰는 밧줄보다 질기다.

객지에 나가 사는 자식들이 여름휴가를 반납하고 '미역 명절'을 쇠러 부모님 곁으로 모인다. 독거도에 들어오면 일당백 일꾼이 되는 별난 가족들. 10년 가까이 바다 일을 돕고 있는 사위 김정업(47)씨는 독한 지네에 물려 고생한 뒤로, 올해에는 장인어른 안방에 턱하니 텐트까지 쳤다. 고등학생 때부터 부모님의 일을 돕기 시작했던 막내아들 안병욱(38)씨도 예외 없이 텐트 생활. 나름대로 경력 있는 일꾼이라고 자부하지만 맹엽 씨 마음에는 턱없이 부족한 실력이다. 올해도 사고 없이 무사히 끝낼 수 있을까.

배가 있는 곳까지는 뗏목을 타고 나가야 했다. 이에 행식 씨는 뗏목을 타려는 '인간극장' 제작진을 만류하며 "위험하다. 절대 안된다"고 만류했다. 바다에선 뭐든 조심해야 하지만, 미역철에는 유독 조심해야 했다. 행식 씨는 거친 바다에서 조련된 경력 40년의 선장이었다. 아내는 늘 뱃머리에서 나침반처럼 배를 살폈다.

독거도는 암벽 해안이라 파도가 치면 배가 부딪힐 수 있다. 그래서 때때로 남편은 멀리서 대기하며 미역 캐는 아내를 지켜봤다. 위험한 바위 절벽을 타는 맹엽 씨. 시작이 꽤 좋다. 또 다른 장소로 이동한 부부. 작업 지역은 섬의 몇군데. 부부가 채취권을 임대한 곳이다.

남편 손으로 꽁꽁 메어준 밧줄, 파도에 쓸려갈 때를 대비한 나름의 안전장치다. 좋은 미역일수록 위험한 곳에 있으니 어쩔 수 없이 허리에 줄을 메고 미역을 채취하는 맹엽 씨다. 파도에 따라 당겼다 풀었다 하는 목숨줄. 발가락 하나하나에 힘을 꽉 주고 있어도 맥없이 쓰러질 때가 많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독거도 | 인간극장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