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여자축구 한국vs일본, 전반전 0-1…이민아·지소연 만회골 절실
2018. 08.28(화) 19:02
아시안게임 한국 대 일본 여자축구 4강전 전반전 하이라이트
아시안게임 한국 대 일본 여자축구 4강전 전반전 하이라이트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아시안게임' 한국 여자축구 대표 팀이 일본을 상대로 1골을 내주며 준결승전 전반전을 마쳤다.

28일 저녁 SBS에서 생중계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하 '아시안게임')에서는 한국과 일본의 여자축구 4강전이 펼쳐졌다. 이날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대표 팀은 0대 1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팀은 4-1-4-1 포메이션으로 전반전에 임했다. 이현영이 최전방, 전가을과 지소연, 이민아, 이금민이 후방 공격을 맡았다. 조소현은 수비형 미드필더, 장슬기와 신담영, 임선주, 김혜리가 포백을 구성한 가운데 윤영글이 골키퍼로 나섰다.

한국 팀은 전반전 시작 5분 만에 일본의 스가사와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심지어 전반 16분에는 이현영이 골키퍼와 충돌했고 부상으로 교체됐다.

그러나 희망은 있었다. 지소연과 이민아가 수준급 합작 플레이를 보여준 것. 일본의 허리 라인과 측면, 센터백 일부 라인이 이탈한 가운데 두 선수의 돌파력이 일본 팀을 흔들며 추가 실점을 막았다. 이에 하프타임 이후 후반전 만회골과 역전을 기대케 했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민아 | 지소연 | 한국 일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