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강민경 "반려견 휴지, 나 말고 강아지 사진만 찍을 정도 인기"
2018. 09.03(월) 14:25
강민경
강민경
[티브이데일리 윤송희 기자] '컬투쇼'에서 그룹 다비치 멤버 강민경이 근황을 공개했다.

3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강민경이 스페셜 DJ로 출연해 DJ 김태균과 진행 호흡을 맞췄다.

이날 강민경은 같은 그룹 멤버 이해리와 KTX 안에서 '아시안게임' 축구 경기를 봤다며 "후반전까지 0 대 0이어서 너무 긴장됐다"고 말했다. 김태균은 "이기고 나서 아들과 뜨겁게 포옹했는데 정말 어색하더라"고 거들었다.

강민경은 "지금 감기에 걸렸다. 축구 보면서 이해리한테 옮은 것 같다"고 코맹맹이 소리가 나는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항상 비슷한 시기에 감기에 걸린다. 한 명이 나을 때쯤 한 명이 옮으면서 끝이 나는 식이다"고 덧붙였다.

또한 강민경은 반려견 이름이 휴지라며 "아기 때 모습이 휴지가 물에 젖어서 뭉쳐있는 것 같았다. 그래서 애칭으로 불렀는데 어느새 이름이 됐다"고 얘기했다. 휴지의 인기 덕에 휴지 사진만 올리는 SNS 계정도 만들었다는 강민경은 "음악 방송에 데리고 가면 기자분들도 '강민경 됐고 강아지 찍어' 이런 경우도 있다"고 자랑했다.

[티브이데일리 윤송희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보는 라디오 화면 캡처, 강민경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윤송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민경 | 다비치 | 컬투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