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길·김성균·이하늬 측 "'열혈사제' 출연? 긍정 검토 중"
2018. 09.05(수) 15:25
열혈사제 출연을 검토 중인 김남길 이하늬 김성균(왼쪽부터)
열혈사제 출연을 검토 중인 김남길 이하늬 김성균(왼쪽부터)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배우 김남길과 김성균 이하늬가 새 드라마 '열혈사제' 출연을 긍정 검토 중이다.

5일 이하늬의 소속사 사람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티브이데일리에 "이하늬가 SBS 새 월화드라마 '열혈사제'(극본 박재범·연출 이명우) 측으로부터 출연 제안을 받은 게 맞다. 현재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후 한 매체는 앞서 출연을 결정한 김남길에 이어 김성균과 이하늬가 '열혈사제' 출연을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김성균이 극 중 형사, 이하늬가 극 중 검사 역을 맡아 가톨릭 사제 역할의 김남길과 함께 극을 이끌어간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김성균의 소속사 UL엔터테인먼트 관계자 또한 티브이데일리에 "현재 출연을 확정한 것은 아니며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김남길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역시 "6월 최초 보도 당시 밝혔던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는 입장에서 변한 게 없다. 현재까진 동일한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열혈사제'는 분노조절장애 가톨릭 사제와 경찰서 대표 현사가 늙은 신부 살인사건으로 얽히며 공조 수사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 드라마 '신의 퀴즈' 시리즈와 '굿 닥터', '블러드', '김과장' 을 쓴 박재범 작가의 새 작품이다. 내년 1월 SBS 월화드라마로 편성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안성후, 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sbs | 김남길 이하늬 김성균 | 열혈사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