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별거가 별거냐3' 김나니 "1등 며느리감? 방송 후 시부모님 놀라실까 걱정"
2018. 09.12(수) 11:14
별거가 별거냐3 김나니 정석순
별거가 별거냐3 김나니 정석순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별거냐 별거가3' 김나니가 방송 후 시부모님의 반응을 걱정했다.

케이블TV E채널 새 예능프로그램 '별거가 별거냐3'의 제작발표회가 12일 서울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진행됐다. 자리에는 MC를 맡은 박수홍 박지윤을 비롯해 김태원·이현주 부부, 임성민·마이클 엉거 부부, 김나니·정석순 부부, 배기성·이은비 부부가 참석했다.

'별거가 별거냐3'는 부부 행복지수를 높이기 위한 특별 프로젝트다. 이를 통해 매일 곁에 있어 너무 편하게만 대했던 부부 사이를 다시 생각하고, 따로 떨어져 지내며 서로의 소중함을 느껴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날 김나니는 "무대와 일상의 모습이 다르다. 시청자들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기대 반 걱정 반"이라고 출연을 앞둔 심경을 밝혔다. 이어 "저희 부부만이 보여드릴 수 있는 재미와 감동이 있을 것"이라며 방송에 열심히 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국악인으로서 평소 한복을 입는 모습이 익숙한 김나니는 "'1등 며느리'라는 이미지가 있는데, 그렇지 않다"고 자신을 향한 선입견에 대해 말했다. 이어 "방송을 보고 저희 시부모님께서 놀라실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나니는 "너무 편하게 일상 촬영을 했는데 앞으로 다소곳하게 촬영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프로그램의 MC를 맡은 박지윤은 "스튜디오에서 VCR을 볼 때 다른 분들은 이해하고 감싸는데 나니 씨와 저만 화를 내고 투쟁하려 했다"고 김나니의 실제 성격에 대해 말했다. 이어 "김나니 씨가 이후 예능인으로 자리 잡게 될 것"이라고 예견했다.

'별거가 별거나3'는 15일부터 매주 토요일 밤 9시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공미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나니 | 별거가 별거냐3 | 정석순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