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정미칠적 맞설 의병들 "씨 유 어게인" [TV온에어]
2018. 09.16(일) 22:38
미스터 션샤인
미스터 션샤인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김태리와 이병헌, 변요한, 유연석 그리고 김민정까지. '미스터 션샤인'의 주연들이 정미칠적에 맞설 의병들로 재회했다.

16일 밤 방송된 케이블TV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연출 이응복) 22회에서는 망국을 앞둔 조선 말, 사대부 '애기씨' 고애신(김태리), 조선 노비 출신의 미국인 해군 대위 유진 초이(이병헌)의 의병 활동기와 로맨스가 그려졌다.

이날 고애신과 유진 초이는 일본에서 헤어졌다. 유진 초이는 고애신과 무신회 낭인들에 쫓기던 중 도움을 청하려 일본에 있는 미국 공사관에 총을 쏜 죄로 본국으로 압송됐다. 고애신은 유진 초이의 상관이자 절친인 카일 무어(데이비드 맥기니스)의 도움으로 미국 공사관에서 무사히 탈출했다.

함께 미국 공사관에서 보낸 마지막 날 밤, 유진 초이와 고애신은 애틋한 작별 인사를 나눴다. 유진 초이는 "내가 하는 작별이오"라며 고애신을 끌어안았고 머리를 쓰다듬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고애신은 그 순간 과거 "굿바이"라며 건넨 자신의 작별 인사를 떠올리며 오열했다. 이에 고애신은 "'굿바이' 말고 '씨 유'라고 합시다. '씨 유 어게인'"이라며 울면서 유진 초이를 떠나보냈다.

결국 유진 초이는 미국에서 공사관에 총을 쏜 죄로 불명예 전역하고 징역 3년 형을 살았다. 그는 조선으로 돌아오며 고애신을 찾아 함께 의병활동을 하기로 마음을 굳혔다.

그 사이 조선은 고종 황제의 퇴위를 압박하고, 일본에 편에 붙은 정미칠적의 만행으로 무너지고 있었다. 이 가운데 일본에서 고애신을 구하고 무신회 두목의 칼을 맞았던 구동매도 중국 만주 아편굴에서 지독한 생활을 거쳐 조선으로 돌아왔다. 김희성(변요한)은 여전히 한량처럼 생활하면서도 고애신의 귀국을 도왔고, 쿠도 히나(김민정) 역시 고애신을 도운 뒤 조선의 독립에 발을 담갔다.

방송 말미에는 대한제국 군대 해산령이 선포되며 일본 제국군이 반발하던 대한제국군을 몰살하듯 일전을 벌였다. 이에 고애신과 의병들이 쿠도 히나의 글로리 빈관에 묵던 일본제국군이 만취한 틈을 타 폭탄 테러로 항거했다. 때마침 조선에 도착한 구동매와 유진 초이는 글로리 빈관의 폭파를 보고 경악했다. 이에 '미스터 션샤인'의 주역들이 정미칠적에 맞설 의병을 꾸릴 것이 암시돼 긴장감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태리 | 미스터 션샤인 | 정미칠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