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보이스2' OCN 최고 시청률로 종영, '보이스3' 관심 폭발
2018. 09.17(월) 10:26
보이스2
보이스2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보이스2'가 OCN 역대급 시청률을 기록하며 종영했다.

17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6일 밤 방송된 케이블TV 케이블TV OCN 주말드라마 '보이스2'(극본 마진원·연출 이승영)는 전국 유료가구 시청률은 평균 7.1%, 최고 7.6%를 나타내며 케이블, 종편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종전의 OCN 최고 시청률 기록을 보유하고 있던 ‘터널’의 6.5%를 뛰어넘은 기록이다. OCN 남녀2549 타깃 시청률 역시 평균 6.4% 최고 6.9%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방송 후에는 '보이스3'가 포털사이트 검색어 1위를 차지는 등 다음 시즌에 대한 기대가 폭발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6주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던 미스터리가 풀리는 동시에 새로운 미스터리로 다음 시즌을 기약했다. 혐오 범죄조직 '닥터 파브르'가 벌인 인질극과 테러 위협을 골든타임팀이 해결하며 상황이 마무리되는 듯했지만, 아이의 간절한 목소리를 듣고 건물 안으로 들어간 강권주(이하나) 앞에 마지막 폭탄이 폭발해버리는 역대급 엔딩이 펼쳐진 것. 아이의 목소리는 녹음기에서 흘러나오던 것이었고, 이 역시 방제수(권율)가 설계한 함정이었다.

방제수가 도강우(이진욱)에 그토록 집착한 이유는 질투와 열등감 때문이었다. 지난 3년 동안 곽독기(안세하)에게 도강우의 정보를 받아왔던 그는 같은 경찰, 힘들었던 성장기, 혐오에 오랫동안 시달린 사람이라는 공통점으로 도강우 역시 자신과 같은 범죄자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던 것이다. 마지막까지 "지금 날 죽이고 네 욕망을 받아들여"라고 도강우를 도발했지만, 방제수의 뜻대로 되지 않았다. 하지만 강권주가 있던 건물이 폭발하는 순간, 27년 전 부친이 저지른 살인 이전에 자신이 미호란 아이의 귀를 유심히 보던 기억이 떠올랐다. 방제수는 체포되기 전까지 “네 기억이 돌아오길 간절히 바란 사람은 나였다고”라고 해 궁금증을 더했다.

마지막으로 이 모든 상황을 조금 떨어진 곳에서 지켜보고 있던 의문의 노인과 남성이 누리꾼들의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지난 11화에서 의문의 노인은 자신을 "저희는 방선생을 존경해 마지않는 순수한 후원자일 뿐이니까요"라고 했다. 그리고 "도강우가 우리 곁으로 돌아올 것 같습니다"라는 노인의 마지막 말은 새로운 미스터리를 증폭시키며 다음 시즌에 대한 기대를 더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OCN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노한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보이스2 | 보이스3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