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김병옥·박준규, ‘역적’ 인연 절친들의 폭로전 [TV온에어]
2018. 09.17(월) 21:5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김병옥, 박준규가 서로에 대한 폭로전을 펼쳤다.

1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배우 김병옥, 박준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병옥은 “이렇게 많은 셰프님들 앞에 나오는 게, 언제 또 이런 기회가 있을까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그는 얼마 전 치질과 치루 수술을 동시에 했음에도 출연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특히 김병옥은 박준규와의 출연 소식에 서로 해산물, 육류를 나눠 주문을 하기로 전략을 짰다고 했다. 이를 인정하며 박준규는 “기분이 별로 안 좋았다. 저도 해산물을 하고 싶었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두 사람은 드라마 ‘역적’을 통해 친분을 쌓았다. 특히 박준규는 “이렇게 생겼어도 정말 착하다”며 “후배들이 우리 덕에 편했을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하지만 김병옥은 후배들과의 술자리에 대해 “박준규가 있으면 와야 한다”고 반전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박준규는 “전 ‘안 오면 안 돼 나와’가 아니라 안 오면 죽일 수도 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김병옥의 폭로에 박준규도 그에 대한 폭로전을 펼쳤다. 박준규는 “가부장적이더라. 김병옥 형 집에 놀러갔는데 형수님이 안주로 쓸 것을 굽고 있었다. 거기에서 ‘빨리 가져와’이러더라”고 밝혔다.

이내 박준규는 “근데 형수님이 ‘네’ 이게 아니라 정말 어처구니가 없어 하더라”며 평소 안 하던 행동이라고 쑥덕거렸다던 일화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