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탐정’ 이주영 “최다니엘, 환지통 있을 것” [시선강탈]
2018. 09.20(목) 07:07
오늘의 탐정 박은빈 최다니엘 김원해 이지아 이재균 이주영 신재하
오늘의 탐정 박은빈 최다니엘 김원해 이지아 이재균 이주영 신재하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오늘의 탐정’ 이주영이 최다니엘의 환지통을 직감했다.

19일 밤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오늘의 탐정’(극본 한지완·연출 이재훈) 9, 10회에서는 귀신 탐정 이다일(최다니엘), 그의 조수 정여울(박은빈), 다일 파트너 한상섭(김원해), 의문의 존재 선우혜(이지아), 길채원(이주영)을 둘러싼 귀신 추리극이 그려졌다.

이날 채원은 다일을 살펴보며 그를 만져보기도 했다. 채원은 “많이 아플 것 같다”라며 다일의 아픔을 느꼈다.

채원은 다일의 실체를 여울처럼 정확히 볼 순 없었지만, 다일의 존재를 느끼고 있었다. 그는 “죽은 지 얼마 안 돼서 배도 고프고 아플 거다. 환지통이 있을 거다. 몸이 없는데 있다고 느끼는 거다”라며 다일의 통증을 짐작했다.

채원은 다일에게 조심해야 할 귀신을 알려주며, “피해라. 네가 상대할 수 있는 레벨이 아니다”라고 충고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오늘의 탐정 | 이주영 | 최다니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