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모마을 방문한 김건모, 마을 어르신들에 삼계탕 대접 (미운 우리 새끼)
2018. 09.23(일) 22:2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미운 우리 새끼’ 김건모가 건모 마을을 찾았다.

2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건모는 절친한 동생 김종민, 빽가와 함께 전남 곡성의 건모 마을에 방문했다.

스튜디오에서 건모마을을 지켜보던 어머니들은 마을의 다리는 물론 버스 정류장 등에 모두 ‘건모’라고 적혀 있는 것을 보며 신기해했다.

김건모와 김종민, 빽가는 곧장 마을 회관을 찾아 어르신들에게 인사했다. 한 어르신은 마를 건, 털 모를 써서 건모 마을이라고 설명하며 “어떻게 보면 이름이 안 좋다”고 이야기해 김건모를 괜히 뜨끔하게 했다.

이어 어르신은 “예전에 이름을 바꾸려고 했는데 개명이 안됐다. 안 돼서 현재까지 건모라고 했다”고 어쩔 수 없이 건모마을로 남아있는 것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건모는 “전 굳셀 건, 법모를 쓴다”며 자신의 이름 뜻을 밝혔다. 이에 어르신은 “우리 마을과 다르다. 우리 마을 이름이 안 좋다”고 또 한 번 언급했다. 김건모는 “제 어릴 때부터 별명이 마른 털이다”라고 밝혀 어르신들을 폭소케 했다.

이후 김건모와 동생들은 마늘, 대추, 인삼, 찹쌀 등을 넣고 어르신들을 위한 삼계탕 만들기에 나섰다. 특대형 가마솥까지 준비한 그는 어르신들을 위한 초특급 보양식을 만들어 훈훈함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