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구준회, 키타노 타케시 혐한 지적 팬과 기싸움 사과 "친구 같아서 편하게 이야기한 것"
2018. 09.25(화) 15:59
아이콘 구준회 키타노 타케시
아이콘 구준회 키타노 타케시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그룹 아이콘 구준회가 태도 논란 관련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여론의 반응은 싸늘하기만 하다.

아이콘 구준회는 24일 자신의 SNS에 일본 코미디언 겸 영화감독 키타노 타케시 관련 게시물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글을 접한 구준회 팬은 댓글로 "키타노 타케시 혐한 논란 있어요. 관련 글 제발 다 삭제해주세요"라고 지적했다. 이에 구준회는 직접 답글을 남기고 "이래라 저래라 하지마용~~싫어용"이라고 팬의 지적에 무시하는 듯한 댓글을 남겨 논란을 일으켰다.

구준회는 다른 팬들이 항의하고 논란이 커지자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으나,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로 구준회의 댓글이 확산되며 논란이 일고 있다.

논란이 점차 커지자 구준회는 해당 댓글을 수정하며 상황을 면피하려 했다. 구준회는 "예술가로서 좋아하는 거예요. 싫어요~ 언제나 뭐만 있으면 꽁무니 빼고 다 삭제해야 되나요 저는?"이라면서 "저도 감정이란 게 있으니 존중해주세요 제가 예술가로서 좋아하는 거에 아무 문제없습니다"라고 계속해서 키타노 타케시에 대한 팬심을 드러내 논란을 더욱 키우고 있는 상황이다.

구준회가 예술가로서 좋아한다고 밝힌 키타노 타케시는 '하나비' '기쿠지로의 여름' 등을 만든 일본의 유명 감독이다. 또한 키타노 타케시는 수차례 독도 관련 발언과 혐한 사상을 기반으로 한 발언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인물이기도 하다.

이에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지자 구준회는 사과문을 게재하며 수습에 나섰다. 구준회는 25일 자신의 SNS에 "죄송합니다 좋아하는 배우여서 다른 정보를 몰랐어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구준회는 키타노 타케시 혐한 논란을 지적한 팬에게 무시하는 듯한 뉘앙스의 댓글을 게재한 이유에 대해 "팬분들이 친구 같아서 편하게 이야기 나눈다는 것이 이렇게 될지 몰랐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변명했다.

그러면서 구준회는 "다음부터는 신중하게 소통하는 준회 되겠습니다. 걱정 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구준회의 사과에도 여론의 반응은 냉랭하기만 하다. 이미 구준회가 게재한 댓글은 캡처본으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고 있기 때문. 이에 대중들은 구준회의 사과에 대해 진정성을 의심하며 계속해서 비난을 가하고 있는 중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티브이데일리 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구준회 | 키타노 타케시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