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신애라, 멤버들 속마음 꿰뚫어본 히포크라테스 기질 테스트 [TV온에어]
2018. 09.30(일) 19:00
집사부일체
집사부일체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집사부일체'에서 배우 신애라가 멤버들에게 기질테스트를 진행했다.

30일 오후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는 신애라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심리학을 공부하고 있는 신애라의 주도 하에 히포크라테스의 기질테스트를 받았다. 신애라는 히포크라테스의 기질테스트에 대해 "나를 알고 다른 사람을 이해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사 결과 이승기는 다혈과 담즙의 기질을 타고난 사람이었다. 신애라는 이승기의 성향에 대해 "이승기 씨는 탁월한 지도자형이다. 가장 외향적이다. 다양한 활동과 재미를 추구하고 공동 작업이 참 잘 맞는다. 아마 군대가 어렵지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절제가 필요하다. 그리고 으스대는 사람이 될 수 있다"고 약점에 대해 덧붙였다.

육성재는 다혈과 점액의 기질을 타고났다는 결과를 얻었다. 신애라는 육성재에 대해 "조금 느린 편이다. 귀찮아하는 것도 있다. 왜냐하면 편한 걸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에 육성재는 "내가 낚시를 좋아하는 것도 그런 성향 때문인 것 같다. 어릴 때부터 남 욕을 안 했는데, 그 이유도 귀찮기 때문이었다"며 동의했다.

우울과 담즙의 기질인 양세형에게는 육성재가 가졌던 점액의 기질이 전혀 없었다. 이에 육성재는 "가끔 형 이해 안 될 때 많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애라는 양세형에 대해 "우울, 담즙의 사람은 사람을 즐겁게 해주기 쉽지 않다. 그래서 신기하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아마 다른 코미디언들보다 몇 배 더 노력을 하고 있을 거다. 조금 짠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양세형은 "심장을 찔린 느낌"이라며 "울컥했다"고 털어놨다.

신애라는 우울과 점액의 성향인 이상윤에 대해 "탁월한 전문가"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애라가 "부담을 가질 필요도 없다. '내가 이 팀에 도움을 못 주고 있나?'라는 부담을 느끼고 있을 수도 있다"고 하자, 이상윤은 속마음을 들킨 듯 눈물을 보였다. 신애라는 "본인의 기질일 뿐이다. 본인의 모습 그대로 충분히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이상윤을 다독였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집사부일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