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한서경 "아끼는 후배 지나유, 마음이 예뻐 잘 될 것" [시선강탈]
2018. 10.04(목) 08:12
인간극장 지나유 한서경
인간극장 지나유 한서경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인간극장'에서 트로트 가수 지나유의 삶을 담았다.

4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은 '지나유, 새벽을 달린다' 4부로 꾸며졌다.

사람들이 단잠에 빠져 있을 새벽 2시, 가냘픈 몸으로 아파트 단지를 뛰어다니며 우유 배달을 하는 이가 있다. 그런데 그의 진짜 직업을 알면 모두가 깜짝 놀란다. 다름 아닌 트로트 가수란다.

걸그룹 배드키즈의 멤버로 활발하게 활동했던 지나유. 그러나 바쁜 것에 비해 손에 들어오는 수입은 변변치 않았고, 집을 떠나 숙소 생활을 하는 것도 고달팠다. 하루하루 지쳐가던 유지나는 고민 끝에 걸 그룹에서 탈퇴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지나유는 또 다른 문제에 직면했다. 무대를 향한 갈증이 쉽게 잦아들지 않아 그 어떤 일에도 재미를 느낄 수 없었던 것.

결국 잘 아는 작곡가의 권유로 트로트 가수로 변신한 지나유. '지나유'라는 이름으로 다시 무대에 섰을 때는 세상을 다 얻은 것 같았다.

이런 지나유의 열정을 보며 가족들도 팔을 걷어붙였다. 아버지가 기획사 대표를, 이모가 이사를 맡아 지나유의 스케줄을 관리하며 여기저기 지나유의 노래를 알리러 다닌다. 어머니는 미용실을 운영하며 생활을 책임지고 있는가 가면 쌍둥이 언니 안나 씨도 가수로 활동하는 데 필요한 경비를 보태주곤 한다.

이런 가족의 헌신을 보며 지나유가 '나도 뭔가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시작한 일이 바로 우유 배달이었다. 새벽에 배달이 끝나기 때문에 가수 활동을 하는 데 큰 무리가 없다는 게 이 일의 매력이었다.

아직은 무명가수이기에 더 큰 꿈을 꾸며 새벽 속으로 달려나가는 지나유. 지나유의 아름다운 도전을 만나본다.

이날 지나유는 선배 가수 한서경을 찾았다. 지나유는 한서경에게 자신이 섰던 무대를 보여줬다. 한서경은 노래보다 옷 이야기를 먼저 했다. 지나유가 입은 무대 의상은 한서경이 물려준 거라고.

한서경은 "제가 의상학과를 나와서 직접 옷을 제작한다. 아끼는 옷들은 지나유를 많이 줬다"고 했다. 이어 지나유는 한서경의 히트곡인 '소양강 처녀'를 불렀다. 이에 한서경은 지나유의 노래에 큰 호응을 보였다.

오랜 무명 시절을 거쳐 인기 가수가 된 한서경은 지나유에게 멘토나 다름없었다. 한서경은 지나유에게 "문의 전화가 있기까지 5년, 10년 걸리는 사람 많다. 넌 정말 열심히 하니까 잘 될 거다. 넌 일단 마음이 예쁘지 않냐"고 했다.

이어 한서경은 "5년 뒤에 내가 너에게 무대를 제안했는데, 네가 '저 일정 있어요'라고 말하는 날이 올 거다. 그러니까 열심히 해라"고 충고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인간극장 | 지나유 | 한서경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