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김다미X박훈정 감독, 여전한 '케미'…속편에서도 만날까 [2018 BIFF]
2018. 10.05(금) 14:49
마녀 박훈정 김다미
마녀 박훈정 김다미
[부산=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영화 '마녀'의 박훈정 감독과 배우 김다미가 여전한 신뢰를 보여줬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마녀'(감독 박훈정·제작 영화사 금월)의 무대인사가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 광장에서 개최됐다. 이날 무대인사에는 박훈정 감독과 배우 김다미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다미는 부산국제영화제 첫 방문 소감을 밝혔다. 김다미는 "처음인데 너무 설렌다"고 남다른 감회를 표했다.

박훈정 감독 역시 "공식적으로는 첫 방문"이라며 "좋다"고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박훈정 감독과 김다미는 이날 서로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내며 여전한 신뢰를 보여줬다. 박훈정 감독은 김다미를 처음 봤을 때를 회상하며 "김다미를 처음 발견했을 때 매우 기뻤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다미는 박훈정 감독의 캐스팅 제안을 받았을 때 "설렜다"면서도 "긴장도 했던 것 같다. 열심히 해야겠다는 마음만 가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번 영화를 통해 첫 스크린 주연을 맡은 김다미는 촬영 당시에도 "이런 긴 호흡은 처음이라 힘들었다. 그래도 박훈정 감독님이 많으 도와주셨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에 지난 6월 개봉한 '마녀'에서 김다미는 화려한 액션신을 소화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또한 '마녀' 이후의 이야기에 대한 기대를 높이며 속편에 대한 호응을 끌어내기도 했다.

이날 자리에서 박훈정 감독은 2편 제작을 예고해 기대를 높였다. 그는 "앞서 진행된 무대인사에서도 그런 질문들을 많이 하셨다"며 속편이 곧 나올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를 들은 김다미는 주인공 제안을 다시 받게 되면 "거절하지 않겠다"고 말해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마녀'는 시설에서 수많은 이들이 죽은 의문의 사고, 그날 밤 홀로 탈출한 후 모든 기억을 잃고 살아온 고등학생 지윤(김다미)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부산=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티브이데일리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장수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다미 | 마녀 | 박훈정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