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여우각시별' 이제훈에 이동건까지, '떡밥'이 판 친다
2018. 10.08(월) 10:55
여우각시별 스틸 컷
여우각시별 스틸 컷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여우각시별'이 방송 2주 차에 '떡밥'들을 잔뜩 풀어낸다.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극본 강은경·연출 신우철) 측은 8일 작품의 핵심 서사들을 공개했다.

'여우각시별'은 지난주 첫 방송부터 공항공사 엘리트 신입 이수연(이제훈)과 사고뭉치 공항 1년 차 사원 한여름(채수빈)의 운명적인 만남을 그리며 호평받았다. 특히 이수연의 괴력 팔이 큰 화제를 모으며 호기심을 자아냈다.

여기에 드라마는 방송 2주 만에 인천공항 제2터미널(T2)로 배경을 바꿔 쉴 틈 없는 전개를 이어간다. 이와 관련 제작진이 공개한 작품의 핵심 키워드를 살펴본다.

◆ 이제훈·채수빈, '공항 신입' 쌍방향 로맨스 점화

'괴력 팔'에 대한 비밀을 숨기기 위해 사람들의 눈에 띄지 않게 일해오던 이수연은 유독 한여름의 위급 상황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자신도 모르게 끌리는 마음을 드러냈다. 한여름 또한 이수연으로부터 오른팔과 손에 통증을 못 느낀다는 고백을 들은 후 특별한 궁금증을 보이며 떨리는 '케미'의 시작을 알린 터. 이번 주 방송에서는 제2터미널 사무실로 이동한 두 남녀가 공항에서의 또 다른 기상천외 사건을 함께 겪으며 쌍방향 로맨스를 진전시킨다. 제2터미널의 청소 로봇마저 돕는, 이들의 특별한 '썸'이 펼쳐지며 심장을 한층 말랑하게 만들 예정이다.

◆ 이동건·김지수 본격 만남… 뉴페이스 대거 등장

지난 방송에서 양서군(김지수)은 제2터미널로 자리를 이동해달라는 권 본부장(장현성)의 지시에 자신의 팀원들을 데려오겠다는 조건을 걸어 흥미를 자아낸 바 있다. 이와 관련 양서군의 여객서비스팀이 결국 제2터미널로 함께 이동하며, 팽팽한 기싸움을 벌였던 운영기획팀장 서인우(이동건)와 본격적인 공조 업무를 시작하게 된다. 나아가 제2터미널에서는 상업시설팀장 허영란(홍지민)과 교통서비스팀장 이우택(정재성) 등 극강 캐릭터로 무장한 뉴페이스들이 대거 합류해 판을 한층 풍성하게 키운다. 그런가 하면 이수연이 몰래 잠입했던 의문의 '여우각시별 식당' 주인 미스터 장(박혁권) 또한 새롭게 등장, 이수연의 미스터리 추적기에 힘을 싣는다.

◆ 이제훈·이동건, 심상찮은 인연 공개… 머리싸움 예고

'여우각시별' 첫 방송에서 공항 출국장에 첫 등장한 서인우는 근처에서 업무를 수행 중이던 이수연과 의미심장하게 스쳐 지나가는 장면으로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런 가운데 이번 주 방송에서는 이수연과 서인우가 서로를 제대로 조우하는 모습이 펼쳐지면서, 이들의 심상찮은 인연이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안길 예정이다. '미스터리 맨' 이수연과 '야망남' 서인우의 과거 이야기가 하나둘 드러나며 전혀 생각지 못한 전개가 이어지는 것. 결코 웃으며 서로의 얼굴을 바라볼 수 없는, 두 사람의 첨예한 머리싸움이 가동되면서, 극에 묵직한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제작진은 "언제나 '믿고 보는 제작진'인 강은경 작가와 신우철 PD의 저력이 더욱 힘을 발휘, 황홀한 60분의 마법을 이어 갈 것"이라며 "한 순간도 놓쳐선 안 될 괴력의 전개를 기대해도 좋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sbs | 여우각시별 | 이제훈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