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손 the guest' 치열한 사투, 김재욱 목숨 건 구마의식
2018. 10.10(수) 14:53
손 the guest
손 the guest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손 더 게스트(손 the guest)'가 '손'에 맞서는 치열한 사투로 2막을 연다.

케이블TV OCN 수목드라마 '손 더 게스트'(극본 권소라·연출 김홍선) 측은 10일 '손'에 빙의된 정서윤(허율)을 구하려 구마의식에 나선 최윤(김재욱)의 모습을 공개해 궁금증을 증폭한다.

앞서 '손'에 의한 상처와 아픔을 공유한 윤화평(김동욱), 최윤, 강길영(정은채)은 공조로 박일도의 정체를 쫓아왔다. 세 사람은 박일도로 강력하게 의심되는 박홍주(김혜은)에게 접근했지만 난관에 부딪혔다. 여기에 '손'의 그림자는 윤화평처럼 영매 자질을 지닌 정서윤에게 드리워졌다. 8회 말미에는 자신이 아버지를 죽였다는 충격적 진실을 알게 된 정서윤이 결국 스스로 '손'을 불러들이면서 긴장감이 치솟았다.

이어 공개된 사진 속에는 여느 때보다 깊은 비장함으로 구마 의식을 준비하는 최윤의 날카로운 눈빛이 담겼다. 한층 단단해진 최윤의 표정에 반드시 정서윤을 구하겠다는 강력한 의지가 담겨있다. 늘 카리스마 넘치던 강길영의 얼굴에도 전과 달리 긴장감이 서려 있어 위기감이 고조된다. 격렬하게 반응하는 정서윤의 어깨를 붙잡은 최윤의 단호한 의지에 정서윤의 눈빛이 돌변한다. 악령에 빙의된 정서윤은 누군가를 바라보며 서늘한 분노를 쏟아내고 있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강력해진 ‘손’에 맞선 치열한 사투가 과연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9회에서는 빙의된 정서윤을 구하기 위한 윤화평, 최윤, 강길영의 고군분투가 펼쳐진다. 윤화평처럼 영매의 능력을 지닌 정서윤은 악령에게 그 누구보다 완벽한 빙의 체인만큼 만만치 않은 상대다. 영매에게 빙의된 '손'이 거센 힘으로 위기감을 고조시키고 공포와 긴장감을 높인다. 그 어느 때보다 절박한 심정으로 공조를 펼치는 윤화평, 최윤, 강길영에게 확실한 변곡점이 되며 더욱 강력한 2막의 문을 연다.

제작진은 "차근차근 쌓아 온 서사와 짙어진 미스터리 위에 더 강렬한 2막이 시작된다. 더 이상의 비극을 막으려면 반드시 성공해야 하는 구마를 위해 필사적으로 의기투합한 윤화평, 최윤, 강길영의 팀플레이가 압도적인 몰입감으로 안방을 사로잡을 예정이니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손 더 게스트'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OC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노한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손 the guest | 손 더 게스트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