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손 the guest' 2막 시작, 원점으로 돌아간 박일도 추격전
2018. 10.11(목) 09:34
'손 the guest'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손 더 게스트(the guest)'가 후반부에 돌입하며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1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0일 밤 방송된 케이블TV OCN 수목드라마 '손 더 게스트'(극본 권소라·연출 김홍선) 9회는 유료가구시청률 2.9%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회차가 기록한 3.2% 보다 0.3%p 가량 낮은 수치다.

이날 방송에서 윤화평(김동욱), 최윤(김재욱), 강길영(정은채)은 '손'에 빙의된 정서윤(허율)을 구하기 위해 동분서주했다. 정서윤에 빙의된 '손'의 목표는 엄마 이혜경(심이영)이었다. 정서윤을 만나러 간 이혜경은 건물 옥상에서 떨어진 벽돌을 맞고 쓰러졌고, 정서윤과 그를 찾으러 나섰던 최윤은 '손'의 힘에 의해 지하실에 갇혔다.

이후 최윤은 힘들어하는 정서윤을 차마 외면하지 못해 구마사제직을 박탈당하고도 의식을 진행하려고 했다. 그러나 의식 도중 십자가가 부러지는 위기를 맞았다. 정서윤은 "세 번째로 우리를 만나면 그때는 반드시 죽을 거다"며 섬뜩한 예언을 쏟아냈다. 악령의 공격을 받은 최윤은 치명상을 입고 쓰러졌다.

의식을 되찾은 최윤은 고통 속에서도 구마의식을 마무리하려 움직였다. 빙의 원인을 없애기 위해서는 정서윤과 이혜경을 만나게 해야했다. 최윤은 쓰러질 듯 흔들리면서도 필사적으로 구마에 매달렸다. 윤화평 역시 최윤을 돕기 위해 육광(이원종)과 함께 아빠 정현수(김형민) 빙의에 사용된 매개체를 찾았다. 두 사람이 가까스로 이를 파괴했고 악령의 힘도 약해졌다. 정서윤 역시 "엄마는 네 걱정만 했다"는 최윤의 설득과 자신을 보며 눈물을 흘리는 이혜경의 모습에 반응하며 악령에서 벗어났다. 이혜경은 "네 잘못이 아니야"라며 상처 입은 정서윤을 진심으로 품었다.

빙의에서 벗어난 정서윤은 영매의 능력을 바탕으로 정현수가 만났던 박일도의 모습을 기억하고 있었다. 그러나 정서윤은 박일도로 의심됐던 국회의원 박홍주(김혜은)에게서 박일도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일도 추격전이 다시 원점으로 돌아간 만큼 최신부(윤종석)부터 다시 되짚어야 했다.

최신부(윤종석)의 유품을 살피던 윤화평은 부모님의 결혼반지를 확인하고 충격에 빠졌다. 그리고 20년간 자취를 감췄던 윤화평의 아버지 윤근호(유승목)가 모습을 드러냈다.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자아낸 윤근호의 충격적 등장은 앞으로의 전개에 미칠 파장을 예고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손 더 게스트'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OCN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노한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손 the guest | 손 더 게스트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