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손 the guest' 김동욱·유승목 20년 만에 재회, 새로운 전환점
2018. 10.11(목) 14:04
'손 the guest' 김동욱·유승목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손 더 게스트(the guest)' 김동욱이 20년 만에 아버지 유승목과 재회한다.

케이블TV OCN 수목드라마 '손 더 게스트'(극본 권소라·연출 김홍선) 측은 11일 자취를 감췄던 아버지 윤근호(유승목)와 마주한 윤화평(김동욱)의 모습을 공개하며 결정적인 전환점을 예고했다.

지난 9회 방송에서 정서윤(허율) 구마를 성공적으로 마친 윤화평, 최윤(김재욱), 강길영(정은채)은 다시 박일도 추격에 돌입했다. 박일도를 목격한 적 있는 영매 정서윤이 확인해봤지만 박홍주(김혜은)에게서는 박일도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추격전이 원점으로 돌아가자 윤화평은 최신부(윤종석) 사건부터 다시 조사를 시작했다. 최신부의 유품에서는 윤화평 부모님의 결혼반지가 발견됐고, 사라졌던 윤화평의 아버지 윤근호가 모습을 드러내며 긴장감이 치솟았다.

이어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윤근호와 윤화평이 마주하고 있는 모습이다. 20년의 세월을 지나 다시 만난 아버지와 아들의 재회에서는 기쁨보다는 서늘함이 감돈다. 한눈에 아버지 윤근호를 알아본 윤화평의 흔들리는 눈빛에 오랫동안 마음속에 묻어뒀던 원망과 그리움이 복잡하게 얽혀 있다. 윤화평과 달리 윤근호는 당황스러움과 두려움에 사로잡힌 모습이다. 또 다른 사진 속 악령이 비집고 들어올 틈조차 없이 형형색색의 부적과 십자가로 가득 찬 윤근호의 방을 살펴보는 윤화평의 시선이 의미심장하다. 윤화평을 바라보며 잔뜩 겁에 질린 윤근호의 얼굴은 깊은 두려움의 원인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증폭한다.

10회 방송에서는 종적을 감췄던 윤근호가 심상치 않은 모습으로 20년 만에 윤화평 앞에 나타나면서 박일도 추격전은 결정적인 전환점을 맞게 된다. 20년 전 아들 윤화평의 목을 조를 수밖에 없었던 이유와 최신부의 유품에서 발견된 결혼반지에 관한 진실도 드러난다. 세월이 지났어도 잊힐 리 없는 상처와 아픔을 다시 마주하게 된 윤화평은 더욱 집요하게 박일도를 추적할 예정이다.

'손 더 게스트' 제작진은 "윤화평과 윤근호의 재회를 통해 새로운 진실이 드러나고 박일도 추격전은 보다 뜨거운 동력을 얻게 된다. 앞으로의 전개에 있어 결코 놓쳐선 안 될 결정적인 순간이 될 것"이라며 "특히 김동욱의 연기력이 흡인력 있게 펼쳐지며 서늘한 공포와 폭발적인 감정선을 그린다"고 기대를 높였다.

'손 더 게스트'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OC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노한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동욱 | 손 the guest | 손 더 게스트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