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배반의 장미' 김인권 "손담비, 나한테는 스타였다" [인터뷰 맛보기]
2018. 10.11(목) 16:44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수영 기자] '배반의 장미' 배우 김인권이 함께 호흡을 맞춘 손담비를 극찬했다.

김인권은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티브이데일리와 만나 영화 '배반의 장미'(감독 박진영·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배반의 장미'는 슬픈 인생사를 뒤로하고 떠날 결심을 했지만 아직 하고픈 것도, 미련도 많은 세 남자와 한 여자의 아주 특별한 하루를 그린 코미디 영화다. 김인권은 극 중 가족과 회사를 위해 하얗게 불태운 인생에 지친 가장 병남 역을 맡았다. 그는 동반자살 카페를 통해 시나리오 작가 심선(정상훈)과 사수생 두석(김성철)을 불러 모으지만, 당찬 매력을 지닌 미지(손담비)를 만나며 결국에는 생명을 구원받는다.

이날 김인권은 긴밀하게 감정을 주고받으며 코믹 호흡을 펼친 손담비와의 첫 만남을 떠올렸다. "손담비 씨는 나한테는 스타였다"고 말문을 연 그는 "실제로 봤을 때 '미쳤어' 퍼포먼스를 볼 때의 느낌이 남아 있어서 떨릴 정도였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나 김인권은 촬영을 하면서 도도하고 강렬한 이미지와는 또 다른 성격의 손담비를 만날 수 있었단다. 그는 "굉장히 소탈하고 연기도 잘했다"면서 "배우로서 현장을 진행해나가는 매너가 참 좋았다. 노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손담비의 태도를 칭찬했다.

이어 그는 "손담비 씨는 연기를 할 때도, 홍보를 할 때도 굉장히 적극적이다. 여장부 스타일이다. 영화에서 중요한 캐릭터이기 때문에 이런 면들이 납득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실제로도 나를 구원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손담비라면 충분히 극 중 병남을 살릴 수 있을 거라는 확신이 들었다"며 밝게 웃었다.

'배반의 장미'에서 김인권은 손담비 외에 정상훈 김성철과도 유쾌한 '케미'를 선보인다. 이에 대해 김인권은 "서로 간의 연기 호흡이 참 좋았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대사를 받아치고, 같이 리액션을 하는 장면에서 리듬감이 잘 살아있었다"며 "현장에서 끝없이 대화하고, 유독 많이 웃었다. 현장 분위기가 좋았던 점이 인물들 간의 하모니로 이어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배반의 장미'는 18일 개봉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수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수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인권 | 배반의 장미 | 손담비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