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배반의 장미' 정상훈 "조정석과 한 무대 오르고파" [인터뷰 맛보기]
2018. 10.11(목) 17:37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수영 기자] 영화 '배반의 장미'에 출연한 배우 정상훈이 절친 조정석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정상훈은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티브이데일리와 만나 '배반의 장미'(감독 박진영·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배반의 장미'는 슬픈 인생사를 뒤로하고 떠날 결심을 했지만 아직 하고픈 것도, 미련도 많은 세 남자와 한 여자의 아주 특별한 하루를 그린 코미디 영화다. 극 중 정상훈은 청산유수 입담의 소유자지만 글만 못 쓰는 시나리오 작가 심선 역을 맡아 특유의 능청스러움을 선보인다.

정상훈은 긴 무명 생활 끝에 케이블TV tvN 예능프로그램 'SNL 코리아'에 출연하며 독보적인 코믹 연기로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이후 그는 드라마와 영화, 뮤지컬까지 장르를 넘나들며 대중들에게 꾸준히 즐거움을 안겼다. 묵묵하게 정진한 끝에 어느덧 그는 코미디 연기의 대표 주자로 우뚝 섰다.

상대를 웃음 짓게 만드는 힘의 원천은 정상훈 본인에게 있었다. 시종일관 호탕한 웃음을 터트린 그는 "긍정적인 게 좋고, 또 이게 내 매력이기도 하다. 그래서 이렇게 잘 되고, 친구도 많이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정상훈은 "물론 힘든 시기도 있었지만 인생의 정말 낮은 곳에서 용기를 얻기도 했다"면서 "결국에는 마음이 비워져서 실소가 터지는 날이 많았다. 근데 그렇게 웃는 게 골방에서 소리를 지르는 것보다는 나았다. 오히려 그 시절에는 사는 게 재밌다고 말하고 다녔다"며 힘들었던 시기를 회상했다.

긍정의 힘만큼이나 정상훈에게는 기운을 북돋는 또 다른 존재가 있었다. 바로 절친인 배우 조정석이다. 그는 "정석이랑은 예전에 대학로에서 같이 생활할 때부터 친했다"면서 "정석이가 기타를 참 잘 친다. 그리고 나는 음악을 즉흥으로 잘 만든다. 그래서 소주를 마시면서 맨날 둘이서 노래를 만들었다. 당시 '담배' '어찌해야 할까' 등 많은 곡들을 만들었다"며 밝게 웃었다.

이어 정상훈은 "그래서 정석이가 거미 씨와 결혼식을 한다면 축가로 조그만 선물을 해주고 싶었다"면서 "두 사람과 우리 부부가 같이 술을 자주 마신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정상훈은 재차 "정석이와 정말 잘 맞는다. 함께 같은 무대에 올라보고 싶다"는 간절한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수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태원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수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배반의 장미 | 정상훈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