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엄마 나 왔어' 신이, 가족과 어색한 이유 "미안해서…" [시선강탈]
2018. 10.12(금) 07:40
엄마 나 왔어 신이
엄마 나 왔어 신이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엄마 나 왔어' 신이가 가족과 어색한 모습을 보였다.

11일 저녁 방송된 케이블TV tvN 예능프로그램 '엄마 나 왔어' 3회에서는 독립 20년 차 신이가 부모님 집으로 돌아간 첫날이 공개됐다.

이날 신이와 가족들은 유독 서로를 어색해했다. 이는 일찍이 사회생활을 시작한 신이가 가족들과 지낸 시간이 유독 짧았던 탓이었다. 이날 신이의 어머니는 신이에 대해 "우리 빚 갚아주고, 집 지어주고, 동생 시집, 장가 다 보냈다. 그래서 조심스럽다. 미안해서 어색하다"고 털어놨다.

신이의 언니와 동생들은 "집과 동생들 뒷바라지 때문에 놓친 건 아닐까"라고 미안했다. 이어 "가장 안타깝고 미안하다. 손님 같은 동생"이라고 했다.

때문에 신이 언니는 "신이와 둘만 남고 싶어 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는 거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지만 둘만 남겠냐고 하면 다들 아니라고 할 거다. 조카들도 어려워한다"고 답했다.

신이는 제작진에게 "저희 언니가 저는 사람을 불편하게 하는 재주가 있다고 했다. 극복을 해가는 프로그램이라고 했으니까 (제작진이) 도와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공미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신이 | 엄마 나 왔어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