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임우재, 장자연과 35번 통화…이부진 사장과 이혼 소송에 영향 미칠까
2018. 10.12(금) 11:03
임우재 장자연과 35번 통화
임우재 장자연과 35번 통화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소송을 진행 중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故 장자연 생전 장자연과 30번 이상 통화한 사실이 확인돼 파문이 일고 있다.

11일 저녁 방송된 MBC 보도프로그램 '뉴스데스크'에서는 임우진 전 고문과 故장자연에 대해 보도했다.

이날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지난 2008년, 故 장자연이 사망하기 바로 전 해 당시 삼성 이건희 회장의 사위였던 임우재와 故 장자연이 35차례 통화했던 사실이 새롭게 밝혀졌다. 임우재 전 전무는 이건희 회장의 장녀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현재 이혼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故 장자연 사건을 재조사중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당시 담당 검사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통화내역을 제출받았고, 임우재 전 고문의 이름을 발견했다.

故 장자연의 휴대폰에 '임우재'라는 이름의 통화내역이 존재했고, 휴대폰 명의자를 조사한 결과 당시 임재우 전 고문의 부인이었던 이부진 사장 명의의 휴대전화였던 사실도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진상조사단은 이런 정황으로 볼 때, 故 장자연의 휴대전화에 저장된 '임우재'라는 인물은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맞는 것으로 보고있다

임우재 전 고문과 故 장자연 간의 통화내역이 35건이나 존재했는데도 당시 경찰과 검찰은 임우재 전 고문을 단 한 차례도 불러 조사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진상조사단은 당시 수사 담당자들을 다시 불러 임우재 전 고문을 조사하지 않은 배경을 조사할 방침이다.

또한 임우재 전 고문 본인을 상대로 故 장자연과 통화한 적이 있는지도 직접 조사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임우재 전 고문 측은 '뉴스데스크'와의 통화에서 故 장자연 씨를 모임에서 본 적은 있지만, 친분이 있는 사이는 아니고 통화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뉴스데스크' 측에서 임우재 전 고문과 故장자연간의 통화내역을 공개한 뒤 큰 반향을 일으켰다. 이와 함께 일각에서는 임우재 전고문과 故장자연간의 통화내역의 존재가 지금에서야 밝혀진 것에 의문을 뒀다.

임우재 전 고문이 이부진 사장과 결혼 생활 중이던 시기에는 장자연 사건 수사 중 단 한차례도 언급되지 않고 수사 선상에 조차 오르지 않았다. 다른 정재계 인물들이 장자연 사건으로 구설수에 오르는 동에도 임우재는 사건에서 동떨어진 채 어떠한 의혹도 받지 않고 있었다.

지금에서야 임우재 전 고문과 故장자연 간의 통화내역이 현재 밝혀진 것을 두고 임우재 전 고문과 이부진 사장의 이혼 소송을 연관 지어 생각하는 누리꾼들의 의견도 곳곳에서 보인다.

실제로 임우재 전 고문은 지난해 이부진 사장과의 이혼 소송 1심에서 사실상 완패를 당했다. 서울가정법원 측은 이부진 사장이 임우재 전 고문을 상대로 낸 이혼 및 친권자지정 소송에서 "원고와 피고는 이혼한다. 재산 분할로 86억여원을 지급한다. 자녀의 친권자 및 양육자로 원고를 지정한다"며 사실상 원고 승소판결했다. 이에 앞서 임우재 전 고문은 1조2000억의 재산분할을 주장한 것에 100분의 1도 안 되는 금액을 재산분할 판결을 받게 된 것.

현재까지 임우재 전 고문과 이부진 사장이 재산분할을 비롯해 이혼 소송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임우재 전 고문과 故장자연 간의 통화내역이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대중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티브이데일리 DB, 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임우재 | 임우재 장자연과 35번 통화 | 장자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