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이세준 "'신부에게', 일년에 100번 이상 축가로 불러" [시선강탈]
2018. 10.13(토) 18:40
불후의 명곡
불후의 명곡
[티브이데일리 김수영 기자] '불후의 명곡'에서 그룹 유리상자 이세준이 인기곡 '신부에게'에 대해 언급했다.

13일 저녁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MC와 패널들은 아름다운 가사를 가진 곡들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그러던 중 그룹 유리상자 이세준은 "예전 KBS 가요대상에서 '신부에게'로 작사상을 받았다. 가수가 받은 건 처음이라고 했던 것 같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MC 정재형은 조심스레 저작권 수입에 대해 물었다. 이세준은 "저작권료가 대부분 그 노래 때문에 나오는 게 맞다"면서 "지금도 일 년에 백 번 이상 축가로 부른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문희준은 "축가를 부르게 되면 수입은 어떻게 되냐"고 재차 물었고, 이세준은 "예전에는 축가가서 돈 받는 게 큰 잘못으로 느껴졌었다. 근데 어쩌다 우연히 한 번 받았었는데 한 번이 어려운 거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재형은 "20년이 넘은 지금까지도 꾸준히 사랑을 받는다는 건 그만큼 좋은 가사이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수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수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불후의 명곡 | 유리상자 | 이세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