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샤샤’ 모르던 걸스데이 소진, 이번엔 ‘페이크러브’ 아닌 ‘팬클럽’ (놀라운 토요일)
2018. 10.13(토) 20:02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놀라운 토요일’ 유라가 소진이 최신곡들을 잘 모른다고 폭로했다.

13일 방송된 케이블TV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에는 MC인 막내 혜리를 응원하기 위해 그룹 걸스데이 소진과 유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걸스데이는 평소 혜리가 걸스데이 멤버들에게 ‘놀라운 토요일’ 멤버들 이야기를 많이 한다는 것을 언급했다. 소진은 “한해 씨가 천사라고 하더라. 세윤 오빠도 좋다고 하더라. 좋은 사람들 만나서 하는 구나 싶었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박나래에 대해서도 유라는 “나래 언니도 잘 챙겨주신다고 천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유독 천사라는 표현을 잘한다며 칭찬이 후한 것 같다고 반응하자 혜리는 “저보단 다들 착한 것 같아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천사의 기준이 혜리 자신이라는 말에 ‘놀라운 토요일’ 멤버들이 수긍하자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첫 번째 음식은 봉평 전통시장 황태강정이었다. 이를 확인한 유라는 “튀김은 신발 튀겨 먹어도 맛있다는데 뭔들”이라고 남다른 반응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첫 번째 가수는 방탄소년단, 오늘의 노래는 ‘페이크 러브(FAKE LOVE)’였다. 노래를 아냐고 묻자 소진은 “이때는 대학로에만 있을 때라 잘 모른다”고 말했고, 유라는 “거짓말 하지마라. 언니는 ‘샤샤샤’도 모르지 않나”라고 폭로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특히 소진은 ‘페이크러브’라는 곡을 받아쓰기 한다는 말에 칠판에 무언가를 적었고, 칠판엔 ‘팬클럽’이라고 적혀 있어 모두를 포복절도하게 했다. 소진은 ‘페이크러브’라는 것을 알고난 후에야 민망해 했고, 혜리는 “망했어”라고 절규해 웃음을 더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