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마: 복수의 여신' 고성희, 김윤진에 정체 밝혀 [TV온에어]
2018. 10.13(토) 22:34
미스 마: 복수의 여신
미스 마: 복수의 여신
[티브이데일리 김수영 기자] '미스 마: 복수의 여신' 고성희가 김윤진에 정체를 드러냈다.

13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미스 마: 복수의 여신'(극본 박진우·연출 민연홍) 5, 6회에서 한태규(정웅인)는 미스마(김윤진)의 정체를 의심하고 그를 체포하러 갔다.

이때 서은지(고성희)가 등장해 "이모 혹시 또 딸 죽인 여자로 오해받고 있는 거냐"고 말하며 미스마를 위기에서 구해냈다. 한태규는 미스마에게 "명심하라. 다른 사람 다 속여도 내 눈은 못 속여"라고 말하며 발걸음을 돌렸다.

한태규가 돌아가고 미스마는 서은지에게 "똑바로 대답하라. 너 누구냐"고 물었다. 서은지는 "당신하고 똑같은 사람을 찾는다. 당신 딸 죽인 놈이다. 나도 그 새끼를 찾는다"고 답했다.

이후 미스마와 서은지는 자살한 허주영(이태경)을 발견했다. 허주영 주변에는 협박편지가 놓여있었다. 미스마는 경찰을 찾아가 이는 자살이 아닌 살인사건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조창길(성지루)은 오히려 미스마를 의심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수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수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스 마: 복수의 여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