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시은 아나운서 "김영철과 유머코드 안 맞아" (파워FM)
2018. 10.16(화) 08:51
주시은 아나운서
주시은 아나운서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김영철의 파워FM'에서 주시은 아나운서가 별명 관련 일화를 전했다.

16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서는 주시은 아나운서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영철은 주시은 아나운서에게 다음주 드레스 코드로 체크를 제안했다. 그러면서 김영철은 "주시은 아나운서와 점점 호흡이 맞는 것 같다"고 했고, 주시은 아나운서 역시 이에 동의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김영철은 "유머코드는 맞는 것 같느냐"고 물었다. 이에 주시은 아나운서는 "그건 좀 아닌 것 같다. 차차 맞춰가면 된다"고 했다.

이후 '김영철의 파워FM'에서는 주시은 아나운서 별명 공모가 진행됐다. 이에 주시은 아나운서는 청취자들이 보내온 별명들을 소개했다.

주시은 아나운서는 토끼처럼 귀여우니까 '주토피아' 어떻냐는 청취자의 사연을 소개하며 "이런 이야기 많이 들어봤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출처=주시은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주시은 아나운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