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부외과' 고수, 약속 못 지킨 엄기준 향해 분노 "심장 갖고와" [시선강탈]
2018. 10.17(수) 23:02
'흉부외과'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흉부외과' 엄기준이 결국 고수와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17일 밤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흉부외과: 심장을 훔친 의사들'(극본 최수진·연출 조영광, 이하 '흉부외과')에서는 최석한(엄기준)을 향한 박태수(고수)의 분노가 극에 달했다.

이날 박태수는 오정애(이덕희)가 의식을 잃었다는 소식을 듣고 달려가 응급 처치를 했다. 그 사이 기자회견 중인 최석한은 긴급 호출에도 쉽게 자리에서 일어날 수 없었다.

박태수는 오정애를 살리기 위해 모든 힘을 쏟았지만 어머니의 심장은 더 이상 뛰지 않았다. 이때 최석한이 나타나 박태수의 이름을 나지막이 불렀다.

박태수는 최석한을 벽에 밀친 채 멱살을 잡고서는 "심장 갖고와"라고 소리쳤다. 최석한은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자리를 피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예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고수 | 엄기준 | 흉부외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