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국가부도의 날' 믿고 보는 배우 허준호x조우진 '강렬 존재감'
2018. 10.18(목) 09:15
국가부도의 날 허준호 조우진
국가부도의 날 허준호 조우진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배우 허준호, 조우진이 믿고 보는 연기를 펼친다.

영화 '국가부도의 날'(감독 최국희·제작 영화사 집) 측이 배우 허준호와 조우진 캐릭터를 18일 소개했다.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부도까지 남은 시간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까지. 1997년 IMF 위기 속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허준호는 첫 천만 영화 '실미도'의 냉철한 조중사부터 최근 소름 끼치는 연기로 호평 받은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의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에 이르기까지 강렬한 연기로 보는 이를 압도해온 배우다.

그는 '국가부도의 날'에서 모든 것을 잃을 위기에 놓인 가장 갑수 역을 맡았다. 경제 위기로 인해 공장과 집까지 빼앗길 위기에 놓인 그는 회사와 가족을 지키기 위해 모든 것을 쏟아 붓는 열연을 펼친다. 이를 통해 이 시대의 가장이자 소시민을 대변하며 IMF를 살았던 사람들에 대한 깊은 공감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평범한 소시민의 정감 넘치고 인간적인 모습부터 예고되지 않은 경제 위기의 직격탄을 맞고 벼랑 끝에 선 가장의 위태로움을 소화해낸 허준호는 "당시의 보통 사람들을 대변할 수 있는 인물이기에 책임감을 갖고 임했다"고 밝혔다.

최국희 감독은 "갑수로 몰입해가는 모습을 보면서 굉장히 무서운 배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반면 조우진은 강렬한 악역 연기로 관객을 단숨에 사로잡은 '내부자들' 이후 드라마 '도깨비', 영화 '더 킹', '남한산성', '강철비', '1987'에 이르기까지 매 작품 놀라운 캐릭터 변신을 선보이며 대세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영화에서는 경제 위기 속 새로운 판을 짜는 재정국 차관 역을 맡았다. 재정국 차관은 IMF와의 협상을 통해 부도 사태를 빠르게 해결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믿는 인물로 IMF 협상을 주도하는 입장에서 바라본 1997년의 또 다른 이면을 보여준다.

국가부도를 막기 위한 컨트롤 타워의 실질적 주도권을 쥐고 한시현(김혜수)과 대립각을 세우는 인물을 연기한 조우진은 권력을 앞세운 위력, 상대를 몰아붙이는 날카로움으로 강한 긴장감을 전한다.

조우진은 "IMF라는 경제위기에 맞닥뜨린 사람들의 거친 숨소리와 심장박동이 느껴질 정도로 강렬한 시나리오였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고, 최국희 감독은 조우진에 대해 "꼭 한번 함께 작업하고 싶었던 배우였다. 캐릭터 분석, 대사 하나까지 함께 이야기하고 노력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신뢰를 전했다.

1997년 국가부도의 위기를 다룬 신선한 소재, 흡입력 있는 스토리와 신뢰감 높은 글로벌 캐스팅으로 기대를 높이는 영화 '국가부도의 날'은 11월 28일 개봉된다.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국가부도의 날' 포스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한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영화이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