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달래 부인의 사랑' 홍일권, 김응수 위해 아파트 전세 포기 [TV온에어]
2018. 10.23(화) 09:47
차달래 부인의 사랑
차달래 부인의 사랑
[티브이데일리 윤송희 기자] '차달래 부인의 사랑'에서 홍일권이 김응수를 위해 나섰다.

23일 오전 방송된 KBS2 아침드라마 '차달래 부인의 사랑'(극본 최순식·연출 고영탁) 37회에서는 김복남(김응수)이 사기당해 퇴직금을 날린 사실을 가족 모두가 알게 됐다.

이날 김대영(재성)은 김소영(김하림)과 백현우(홍일권)에 "아빠가 상가 구매했다가 이중계약 사기를 당했다"고 말했다. 이를 알게 된 김소영과 백현우가 김복남을 위로하기 위해 집에 찾아갔다.

김대영은 김복남에 "학교에 복학할 생각도 있다. 일단은 제가 하고 싶은 대로 할 테니 믿어달라"고 말했다. 백현우 또한 "저희 병원에서 환자 이송 아르바이트를 구하고 있다. 김대영한테 추천했다"고 거들었다.

백현우는 탁허세(김형범)를 찾아가 김복남 관련해 상담했다. 탁허세는 김복남이 계약하고 싶어 했던 가게가 있었다고 귀띔했다. 그 시각 김복남은 경비 자리라도 재취직하기 위해 일자리를 알아봤다.

백현우는 김복남이 원했던 자리에 가게를 내주기 위해 이사를 미루기로 다짐했다. 백현우는 김소영에 전세금을 김복남을 위해 사용하자고 제안했다. 김소영은 "적은 돈도 아니고 그걸 어떻게 받냐"며 곤란해했다.

[티브이데일리 윤송희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윤송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응수 | 재성 | 차달래 부인의 사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