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상 영화제 측 "한사랑 대리수상 문제없어, '남한산성' 제작사에 유감" [공식입장]
2018. 10.23(화) 15:34
대종상 영화제
대종상 영화제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제55회 대종상 영화제가 가수 한사랑의 대리 수상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원회 측은 23일 "지난 22일 열린 제55회 대종상 영화제의 영화 '남한산성' 음악상의 한사랑과 촬영상의 라아리의 대리수상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원회 측은 "음악상을 수상할 류이치 사카모토 감독은 미국에서, 촬영상을 수상할 김지용 감독은 프랑스에서 스케줄이 있어 한국영화인총연합회에서 '남한산성' 제작사에 연락했다"고 상황을 설명하며 "하지만 연락이 되지 않았다. 그래서 각 협회(한국영화음악협회, 한국촬영감독협회)의 추천을 받아 대리수상자를 선별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남한산성' 제작사 김지연 대표의 행동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22일 개최된 제55회 대종상 영화제에서는 음악상 수상자로 선정된 '남한산성'의 사카모토 류이치를 대신해 한사랑이 대리 수상자로 나섰다. 그러나 무대에 오르려던 김지연 대표가 한사랑을 보고 돌아서며 당황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전파를 타며 혼란을 가중시켰다.

이에 시청자들은 사카모토 류이치와 관련이 없는 한사랑이 무대에 오른 점, 김지연 대표가 당황해 돌아간 점을 근거로 방송 사고 가능성을 제기, 논란이 야기된 바 있다.

이하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원회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원회입니다.

지난 22일 열린 제55회 대종상 영화제의 영화 ‘남한산성’ 음악상의 한사랑, 촬영상의 라아리의 대리수상은 각 협회(한국영화음악협회, 한국촬영감독협회)의 추천을 받아 선별한 것입니다.

음악상을 수상한 ‘남한산성’의 류이치 사카모토 감독은 미국에서 스케줄이 있고 촬영상을 수상한 ‘남한산성’의 김지용 감독은 프랑스에서 스케줄이 있어, (사)한국영화인총연합회에서 제작사에 연락을 했지만 연락이 되지 않았습니다.

제작사와 연락이 닿지 않아 ‘남한산성’의 음악상과 촬영상의 대리수상자는 각 협회(한국영화음악협회, 한국촬영감독협회)의 추천을 받아 선별했습니다.

‘남한산성’ 제작사 김지연 대표의 행동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합니다.

다시 한 번 대종상 영화제를 향한 관심과 격려에 감사의 말씀 전합니다.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대종상 영화제 조직위원회]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장수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남한산성 | 대종상 영화제 | 한사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