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상 영화제 측 "조명상 트로피, 조명협회에서 보관 중…전달할 것" [공식입장]
2018. 10.23(화) 16:3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원회 측이 조명상 대리수상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원회 측은 23일 "지난 22일 열린 제55회 대종상 영화제의 영화 '남한산성' 조명상의 대리수상은 한국영화조명감독협회의 정성면 부이사장 겸 이사가 수상했다"고 밝혔다.

22일 진행된 제55회 대종상 영화제에서는 영화 '남한산성'의 음악상과 조명상의 대리 수상이 이뤄졌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남한산성' 제작사의 김지연 대표가 해당 대리 수상자에 대해 "남한산성'과는 관련 없는 사람"이라며 "커뮤니케이션에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 논란이 불거졌다. 특히 조명상은 트로피마저 행방을 알 수 없다고 알려져 비난이 가중되기도 했다.

이에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원회 측은 "트로피는 현재 조명협회에서 보관하고 있으며, 수상자인 '남한산성'의 조규영 감독에게 전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하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원회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원회입니다.

지난 22일 열린 제55회 대종상 영화제의 영화 '남한산성' 조명상의 대리수상자는 한국영화조명감독협회의 정성면 부이사장 겸 이사입니다.

조명상 트로피는 조명협회에서 보관하고 있으며, 수상자인 '남한산성'의 조규영 감독에게 트로피를 전달할 예정입니다.

다시 한 번 대종상 영화제를 향한 관심과 격려에 감사의 말씀 전합니다.

감사합니다.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대종상 영화제 조직위원회]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장수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대종상영화제 | 한사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