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마: 복수의 여신' 명계남, 김윤진에 "당신 누구냐" [시선강탈]
2018. 10.28(일) 08:04
미스 마: 복수의 여신
미스 마: 복수의 여신
[티브이데일리 윤송희 기자] '미스 마: 복수의 여신'에서 김윤진의 정체가 서서히 들통나기 시작했다.

27일 밤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미스 마: 복수의 여신'(극본 박진우·연출 민연홍)에서는 명계남이 김윤진을 의심했다.

이날 장일구(명계남)는 미스마(김윤진)의 정체에 의심을 품었다. 앞이 보이지 않는 장일구는 "취재를 한다고 날 찾아왔던 마지원 작가가 아니다. 당신 누구냐"고 압박했다. 얼굴이 똑같은 마지원으로 위장해 살아가고 있던 미스마는 충격에 빠져 도망 나왔다.

미스마는 고말구(최광제)로부터 네일 팁을 증거로 전달받았다. 네일 팁은 이정희(윤해영) 집 침대에 지속적으로 피투성이 테러를 하는 범인이 남긴 증거였다.

미스마는 서소정(이선아) 앞에 네일 팁을 들이밀었다. 서소정은 네일 팁을 먹어 없애 버리며 "내 손을 봐라. 내 네일들은 이렇게 멀쩡히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미스마는 "이제 아무것도 남지 않았으니 솔직하게 말해라"고 설득했다.

결국 서소정은 성재덕(박성근)이 이정희를 잊지 못한 것에 분노해 테러했다고 자백했다. 서소정은 "하지만 이정희 커피에 독을 탄 건 내가 아니다"라고 결백을 주장했다.

[티브이데일리 윤송희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윤송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윤진 | 미스 마: 복수의 여신 | 이선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