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심은진 "중학생 때 대학생으로 오해받아"
2018. 10.31(수) 13:46
정희 심은진X간미연
정희 심은진X간미연
[티브이데일리 김수영 기자] '정희'에서 가수 겸 배우 심은진이 나이와 관련된 일화를 공개했다.

31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심은진과 가수 겸 배우 간미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두 사람은 과거 그룹 베이비복스로 함께 활동했다. 이날 '정희'에서 그룹 활동 시절의 이야기를 주고받던 중 심은진은 "중학교 3학년 때 대학생으로 오해를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난 그냥 흰 티에 청바지를 입고 있었는데 신문 판매 아저씨가 '요즘 대학생들이 이 신문을 많이 읽는다'고 했다. 그래서 중학생이라고 하니까 버럭 화를 내면서 '보기 싫으면 싫다고 하지 아저씨한테 그렇게 말하는 게 아니라'고 하더라"며 황당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이에 김신영은 "나도 그런 걸 잘 안다"고 공감하며 "심은진 씨를 처음에 20대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계속 보니 어린 티가 나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금이 예전이랑 똑같다. 하나도 늙지 않았다"며 웃었다.

[티브이데일리 김수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보는 라디오 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수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간미연 | 심은진 | 정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