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미연 "짜주는 안무밖에 못 춰, 댄스 신고식 있는 예능 힘들었다" (정희)
2018. 10.31(수) 13:57
정희 간미연X심은진
정희 간미연X심은진
[티브이데일리 김수영 기자] '정희'에서 가수 겸 배우 간미연이 춤추는 것에 어려움을 토로했다.

31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간미연과 가수 겸 배우 심은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심은진과 간미연은 과거 그룹 베이비복스로 활동하며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에서 활약했다. 이에 대해 간미연은 이날 '정희'에서 "은진 언니는 5mm 댄스라는 춤으로 유명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간미연은 "나는 춤을 안무 밖에 못 춘다. 짜주는 안무만 열심히 하는 편이고 혼자서 하는 자유 안무는 못 한다. 예능에는 댄스 신고식이 있어서 너무 힘들었다. 그래서 벽 타기 춤처럼 웃기는 걸 췄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신영은 "그런 모습을 많은 남성분들이 사랑해주시지 않았냐"며 격려했고, 심은진은 "5mm 댄스는 강호동 오빠가 붙여준 별명이다. 한동안 한창 추고 다녔던 기억이 난다"며 웃었다.

[티브이데일리 김수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보는 라디오 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수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간미연 | 정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