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성 "'관상' 한명회 役, 내 악당 역할의 출발점" (방구석1열)
2018. 11.02(금) 19:20
방구석 1열 김의성
방구석 1열 김의성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배우 김의성이 '방구석1열'에서 영화 '관상'에 대한 애착을 밝혔다.

2일 저녁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방구석1열'에서는 '관상'의 한재림 감독과 주연 김의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의성은 '관상'에서 한명회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그는 이날 방송에서 "제 악당 역할의 출발점이 한재림 감독의 '관상'이었다"며 "먹고살게 해 준 한재림 감독에게 고맙다. 앞으로도 잘 부탁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재림 감독은 "제일 마지막에 캐스팅된 게 한명회 역할"이라고 했다. 이에 김의성은 "한명회 역을 맡을 줄도 모르고 시나리오를 받았다. 이름도 '삐딱 사내'라고만 돼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한재림 감독에 대해 "너무 이야기꾼이다. 재미있는 이야기를 만들어낸다. 그리고 한국에서 굉장히 드문 블랙코미디의 달인이다. 아이러니하게도 블랙코미디가 제일 적은 '관상'이 크게 성공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관상 | 김의성 | 방구석1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