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좋아하면 울리는' 김소현 "원작 웹툰 보고 깜짝 놀라, 신기한 어플 소재 신선" [TD현장]
2018. 11.08(목) 16:36
좋ㅇ
좋ㅇ
[싱가포르=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배우 김소현이 '좋아하면 울리는 어플'에 대해 이야기했다.

8일 오전 10시(현지시각)부터 싱가포르에 위치한 마리나 베이 샌즈 컨벤션센터에서 온라인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업체 넷플릭스의 라인업 프레젠테이션 2018 'See What's Next: Asia'가 개최됐다.

이날 넷플릭스의 2019년 한국 라인업이 공개됐다. 이중 천계영 만화 작가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좋아하면 울리는'의 이나정 감독과 주연배우 김소현이 직접 싱가포르를 찾아 아시아 11개국 200명의 취재진과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반경 10미터 안에 좋아하는 사람이 들어오면 익명으로 알려주는 앱이 존재하고 보편화됐지만, 여전히 자신과 상대방의 진심을 알고 싶어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이나정 감독은 "쫗아하면 울린다는 설정이 너무 로맨틱했다. 좋아한다는 감정이 우리 인생에 찾아왔을 때 만약 행복할줄만 알았는데 가장 슬프기도 하고 가장 못난 자신의 모습도 보게 되고 들키고 싶지 않은 상처도 들키게 된다. 하지만 인생에서 두고두고 기억할만한 설레는 장면도 생겨난다"고 했다.

이어 "쫗아한단 감정만으로도 단순한 로맨스가 아니라 삶의 결을 담아낼 수 있단 점에 매력을 느꼈다"고 작품을 선택한 계기를 밝혔다. 또한 "누구나 좋아하는 순간, 사랑이 찾아온 순간을 느껴보셨을거다. 저희 드라마가 여러분들의 설레는 감정을 다시 불러일으키길 바란다"고 했다.

김소현이 연기한 김조조는 아픈 가족사에도 밝고 구김 없는 소녀로, 좋아하면 울리는 알람 앱 출시 이후로 새로운 로맨스에 빠지게 되는 인물이다.

김소현은 "원작을 봤을 때 좋아하면 울리는 어플을 소재로 다루는데 좋아하는 마음을 말로 전하는게 아니라 고백하는 것도 어플로 하는 모습이 굉장히 신선하고 놀랐다. 어떻게 이런 아이디어가 있을까 생각했지만 한편으론 씁쓸하기도 했다"고 했다.

이유는 "사람의 관계가 핸드폰의 감정으로 전달된다는 것이 소통이 단절된단 생각" 때문이었다. 김소현은 "무조건 이 어플이 좋다는 것이 아니라 보시면서 이렇게 좋아하는 마음을 이런 식으로 표현할 수 있구나, 그 단점은 이렇구나 하는 여러 생각을 했다"고 했다. 이어 "첫사랑의 감정을 제가 직접 느끼는 것처럼 생생하게 표현하고 싶었다. 어플이 비현실적이기에 인물은 발을 붙이고 있는, 살아있는 사람처럼 연기하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한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영화이슈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