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황후의 품격' 장나라·신성록, 극과 극 반전 로맨스
2018. 11.09(금) 11:04
황후의 품격 장나라 신성록 스틸 컷
황후의 품격 장나라 신성록 스틸 컷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배우 장나라와 신성록이 '황후의 품격'에서 로맨스를 펼친다.

SBS 새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 측은 9일 장나라와 신성록의 스틸 컷을 공개했다.

'황후의 품격'은 2018년 현재가 입헌군주제 시대, 대한제국이라는 가정 아래 황실 안에서의 음모와 암투, 사랑과 욕망, 복수를 그리는 드라마다. 장나라와 신성록은 각각 이름 없는 뮤지컬 배우 오써니와 국민들의 추앙을 받는 대한제국 황제 이혁 역을 맡았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 컷에는 장나라와 신성록이 서로의 목에 팔을 두르고 다정하게 러브샷으로 포옹하는 모습이 담겼다. 극 중 술에 취해 얼굴이 붉어진 오써니가 술잔을 든 황제 이혁에게 러브샷을 제안하는 장면이다. 애교가 넘치는 오써니와 당황스러움을 애써 감추는 황제 이혁의 반전이 폭소를 자아낸다.

해당 장면은 최근 서울시 강동구 일대에서 촬영됐다. 당시 장나라와 신성록은 4시간 동안 진행된 촬영에서 안정적인 호흡을 선보였다. 두 사람은 리허설부터 여러 가지 각도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다양한 동작과 러브샷 포즈를 구상했다. 실제 촬영에서는 서로 예상치 못한 애드리브를 시도했음에도 척척 맞는 연기 리액션을 보였다고.

또한 장나라는 능청스러운 만취 연기로 분위기를 달궜다. 실제 실제 취한 듯 실감 나는 그의 열연에 스태프들이 웃음을 참으나 곤혹스러워했다는 후문이다.

이와 관련 제작진은 "장나라와 신성록이 한 살 터울 또래여서 그런지 별 다른 의견 교류 없이도 '척하면 척' 나오는 연기합이 환상적"이라며 "연기와 작품을 향한 뜨거운 열의까지도 꼭 닮은 장나라와 신성록이 '황후의 품격'을 어떻게 그려나갈지, 다채로운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황후의 품격'은 '언니는 살아있다', '왔다! 장보리', '아내의 유혹' 등을 성공시킨 김순옥 작가와 '리턴'의 주동민 PD가 처음으로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흉부외과' 후속으로 21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신성록 | 장나라 | 황후의 품격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