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마: 복수의 여신’ 작가 김윤지 재등장, 살인자 찾기 내기 제안
2018. 11.10(토) 22:43
미스 마: 복수의 여신
미스 마: 복수의 여신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미스 마: 복수의 여신’에서 작가 김윤진이 재등장했다.

10일 방송된 SBS 토요 드라마 ‘미스 마: 복수의 여신’에는 미스 마(김윤진) 앞에 작가 마지원(김윤진)이 다시 모습을 드러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미스 마는 갑작스럽게 나타난 마지원 때문에 당황했다. 지원은 죽어 버리려다 마음을 고쳐먹고 왔다고 협박을 했다. 이에 미스 마는 어떻게든 지원을 돌려 보내기 위해서 집필하는데 불편한 점이 있냐고 물었다.

그러나 지원은 집필실이 좋지만 글이 나오지 않는다면서 우연히 듣게 된 미스 마가 해결한 사건으로 집필에 도전하고 싶다고 했다. 미스마가 거절을 했지만 지원은 미스 마가 해결한 사건으로도 작품을 만들지 못하면 귀찮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미스 마는 거절을 하려고 했다. 그러나 때마침 홍선생(유지수)이 등장해 마피아 게임을 제안했다. 지원이 자신을 쫓아 오려고 하자 어쩔 수 없이 미스 마는 지원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지원은 미스 마가 제안을 받아들이고 협조를 하고 있음에도 마피아 게임을 하는 집으로 들어왔다. 지원을 본 미스 마는 급히 집 밖으로 나와 지원에게 전화해 화를 냈다. 그 순간 마피아 게임을 하는 집안의 불이 꺼지고 총성이 오갔다.

지원은 미스 마를 협박하며 내기를 제안했다. 지원은 하루씩 밖으로 나가 둘이 누가 먼저 살인자를 잡는지 내기를 하자”고 제안했다. 지원은 자신이 이기면 무지개 마을의 집을 갖겠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 출처 = 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스 마: 복수의 여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