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턴' 의리", 윤종훈 '황후의 품격' 특별출연
2018. 11.16(금) 16:01
황후의 품격 윤종훈 스틸 컷
황후의 품격 윤종훈 스틸 컷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배우 윤종훈이 '리턴' 때 의리로 '황후의 품격'에 출연한다.

SBS 새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 측은 16일 윤종훈의 특별 출연 소식을 밝혔다.

'황후의 품격'은 2018년 현재가 입헌군주제 시대, 대한제국이라는 가정 아래 황실 안에서의 음모와 암투, 사랑과 욕망, 복수를 담은 드라마다. '왔다! 장보리', '아내의 유혹' 등을 선보인 김순옥 작가와 '리턴'의 주동민 PD가 처음으로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윤종훈은 '황후의 품격' 첫 방송에 등장한다. 그는 극 중 황제 이혁(신성록)이 개최한 식사 행사에 초대받은 인물로, 환자복을 입고 휠체어를 탄 채 다소 불편한 몸으로 황제 이혁을 만나고 있다. 이 가운데 윤종훈은 짧지만 강렬한 반전으로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윤종훈의 특별 출연은 SBS 드라마 '리턴'에서의 인연으로 성사됐다. '리턴'을 연출했던 주동민 PD는 물론, 함께 출연했던 배우 신성록이 '황후의 품격' 특별 출연을 제안하다 망설임도 없이 결정했다는 것. 윤종훈은 현재 MBC 주말드라마 '내 사랑 치유기'에 출연 중임에도 불구하고 '황후의 품격' 촬영에 열성적으로 임해 의리를 증명했다.

그의 특별 출연 장면은 최근 경기도 일산 일대에서 촬영됐다. 윤종훈은 촬영장에 도착하자마자 주동민 PD를 비롯해 신성록과 다정하고 친밀하게 인사를 주고받으며 그간의 이야기를 나눴다. 또 '리턴'에서 함께 했던 스태프들과도 일일이 인사를 건네며 반가움을 드러내 훈훈한 분위기를 드리웠다.

촬영이 시작되자 그는 몸을 자유자재로 움직이기 힘든 환자 역을 소화하며 현장을 압도했다. 잠시 촬영이 중단되거나 대기하는 시간을 제외하고는 계속해서 경직된 상태를 유지해야 했음에도 아랑곳없이 연기에만 몰입, 지켜보던 이들의 탄성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윤종훈은 '황후의 품격' 야심 찬 포문을 여는 1회에서 예상을 뛰어넘는 반전 장면을 연출할 것"이라며 "짧은 장면이지만 최선을 다해 촬영에 임해준 윤종훈 덕분에 '황후의 품격'이 더욱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할 수 있게 됐다. 의리의 특별 출연을 감행한 윤종훈의 열연이 어떻게 담길지,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21일 밤 10시 방송.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리턴 | 윤종훈 | 황후의 품격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