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김성수 송치…동생은 공동폭행 혐의 적용
2018. 11.21(수) 10:35
강서구 pc방 살인 피의자 김성수
강서구 pc방 살인 피의자 김성수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성수가 검찰에 넘겨졌다. 김성수는 살인 혐의, 동생 김 씨는 공동폭행 혐의를 적용했다.

21일 서울 강서경찰서는 김성수를 살인 혐의로 구속 송치하고, 동생을 공동폭행 혐의로 기소의견을 달아 불구속 송치했다.

경찰은 공범 논란이 일었던 김성수의 동생에 대해서는 공동폭행 혐의만 적용하기로 결론 내렸다. 이는 살인이나 상해치사의 공범은 아니지만, 형과 폭행을 저질렀다고 판단한 것.

김성수는 지난달 14일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 21살 신 모 씨와 말다툼을 벌인 뒤 신 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직후, 김성수 측에서는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며 심신미약을 주장한 사실이 알려져 공분을 산 바. 정신감정 결과 김성수는 범행 당시 사물을 변별하는 능력과 의사결정 능력이 심신장애 수준은 아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경찰은 김성수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해 수사를 마무리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서구 pc방 살인 | 피의자 김성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