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돌체앤가바나 인종차별에 리빙빙-장쯔이 격분
2018. 11.22(목) 10:58
돌체앤가바나 인종차별
돌체앤가바나 인종차별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배우 리빙빙, 장쯔이가 돌체앤가바나의 인종차별에 격분했다.

배우 리빙빙은 21일 웨이보 계정을 통해 “나는 조국을 사랑한다”고 적었다. 또한 짱쯔이 역시도 “DG(돌체앤가바나)가 굴욕을 자초했다”고 글을 올려 인종차별에 대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리빙빙과 장쯔이를 비롯한 중국 배우들은 돌체앤가바나의 상하이 패션쇼 ‘그레이트 쇼’에 보이콧을 선언했다.

문제가 된 것은 20일 게재된 ‘젓가락으로 먹기’라는 제목의 패션쇼 홍보 영상이다. 공개된 영상에는 중국인으로 보이는 여성이 붉은 드레스를 입고 긴 젓가락으로 피자, 파스타 등 이탈리아 음식을 먹으려고 애쓰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 모습에 중국 누리꾼들은 분노했으면 돌체앤가바나의 디자이너이자 공동 창업자인 스테파노 가바나와 SNS 상에서 인종차별을 두고 설전을 펼쳤다. 이에 스테파노 가바나는 중국 누리꾼과의 대화에서 중국을 ‘똥 같은 나라’고 표현했다.

파장이 커지자 돌체앤가바나 측은 공식 웨이보를 통해 “사정이 생겨 패션쇼 날짜를 바꿀 것”이라고 발표하고 패션쇼를 미뤘다. 또한 스테파노 가바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 당했다. 내 로펌이 이에 대한 일을 진행 중이다. 나는 중국을 사랑하고 중국 문화를 사랑한다. 그간 일어난 일에 대해 사과한다”고 해명했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